배너 닫기

백상예술대상 김혜자·정우성 대상 영예…‘나의 아저씨’·‘공작’ 작품상

등록일 2019년05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은 ‘눈이 부시게’ 김혜자가 수상했고 영화부문 대상은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1일 방송된 JTBC ‘제55회백상예술대상’은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작년에 이어 MC로 나서 진행을 맡았다.

 

올해부터 연극 부문 시상을 부활시켰다.  

 

이날 TV부문 대상은 김혜자가 수상했고 영화부문 대상은 정우성이 영예를 안았다.  

 

정우성은 "최우수남우상 발표 끝나고 오늘도 조용히 팀들과 소주 마시고 자야겠다 생각했는데, 생각지도 못한 상을 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너무 빨리 받게 된 것 아닌가 생각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우성은 '증인'을 함께한 김향기를 보며 "향기야 넌 그 누구보다도 완벽한 나의 파트너였어"라고 고백했다. 

김혜자는 "대상 탈 줄 몰랐어요"라고 선하게 웃으며 "내 삶은 때로는 불행했고, 때로는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낮 꿈에 불과

 

하다지만 그래도 살아도 좋았습니다"라며 '눈이 부시게' 속 명대사를 현장에서 즉석으로 선보이며 모든 배우들과 시청자들

 

에게 생생한 감동을 안겼다.


영화부문 작품상은 '공작', TV부문 드라마 작품상은 tvN '나의 아저씨'가 영광의 주인공이었다.

최우수 연기상은 영화부문은 '공작' 이성민과 '미쓰백' 한지민이었다.

이성민은 "늘 마음의 빚이 있었는데, 살면서 이 친구에게는 이 빚을 어떻게든 갚아가겠다. 저희 영화 주연이었던 황정민

 

배우에게 정말 감사드리고 미안하다"며 "저희 집사람과 아이에게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눈물 터뜨린 한지민은 "저희 영화가 우리 사회 아픈 현실을 작게나마 경종 올리길 바라는 마음이었다"며 함께 영화를 만든

 

동료들에게 고마워하며 "시작과 과정은 많은 어려움 있었으나 지금 이 상이 힘든 여정을 함께해준 모든 분들께 빛나는 순간

 

으로 조금이나마 보답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했다. 

 

TV부문 드라마 작품상 후보는 tvN '나의 아저씨', JTBC '눈이 부시게', tvN '미스터 션샤인', MBC '붉은 달 푸른 해', JTBC

 

'SKY 캐슬' 등이 지명됐다. 수상의 영광은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위로를 안긴 '나의 아저씨'에게 돌아갔다.

 

'나의 아저씨'는 앞서 극본상의 영예도 안았다.

 

영화 부문 작품상은 윤종빈 감독의 '공작'에 돌아갔다.

 

작품상에는 '공작', '미쓰백', '버닝', '사바하', '암수살인' 등이 후보로 올라 경합을 벌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