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침마당‘ 전유성 “발굴한 스타? 이문세·이영자·신봉선“ 사연공개

등록일 2019년04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문세 노래도 듣지 않고 바로 발탁"
"이영자, 2000만 원 들고 찾아오기도"


 

‘'아침마당'에서 코미디언 전유성이 이문세, 이영자의 데뷔를 도운 사연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KBS1 교양프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코미디언 전유성 이홍렬이 출연했다.

이날 전유성이 발굴한 스타들이 공개됐다. 첫 번째는 이문세. 전유성은 “예전에 통기타 치던 사람들이 저를 많이 찾아왔다”며

 

“이문세는 말하는 게 굉장히 조리가 있었고, 목소리가 좋았다.

 

그래서 노래도 들어보지도 않고 일을 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저 친구(이문세)는 말하는 게 굉장히 조리 있고 목소리가 좋더라. 그래서 노래도 들어보지 않고 바로 일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방송국에서 DJ가 펑크났는데 제가 (이문세를) 보냈다. 그래서 DJ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라디오 DJ 자리가 펑크가 났다고 하길래 이문세를 보냈다.

 

방송국 관계자가 ‘쟤를 뭘 믿고 보냈냐’고 해서, 거기 다른 사람이 ‘전유성이 보냈으니까 틀림없다’고 했다더라”고 설명했다.

전유성이 발굴한 또다른 스타는 이영자. 전유성은 “이영자가 밤업소에서 무대를 하는 거 보고 잘 하더라. 그래서 방송할

 

생각 없느냐고 물었고,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하더라. 그동안 밤업소 일을 정리하고 왔다”고 말했다.


이영자의 데뷔에 관해서 전유성은 "야간 업소 중에서도 스탠드바는 사람들이 들락날락하는 데인데 (이영자가) 무대 위에서

 

개그를 하는데 손님들을 휘어잡더라. 만나서 '방송하고 싶지 않냐'고 했더니 생각할 시간을 달라더라"고 밝혔다.


전유성은 “4개월 정도 잔소리하고 이영자를 데뷔시켰는데, 3~4주 만에 스타가 되더라”며 “그때서부터 감히 쳐다보지를 못하고

 

지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전유성은 스타들을 데뷔시킨 후 대가를 받지 않았냐는 질문을 받았다.

 

전유성은 “이영자가 2000만 원을 들고 왔다. 자기가 코미디언 시험에 계속해서 떨어졌는데, 방송 한 번만 나가게 해달라고 하더라.

 

그 돈은 안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전유성은 신봉선에 대해서는 "3번 이상 개그맨 시험을 떨어진 사람들을 모았다.

 

그 해 시험 운이 없어서 떨어지는 경우도 많다. 시험 운이 없던 사람을 교육을 시켜봤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