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文의장, 협압높고 맥박 두배빨라 오늘 오전 서울대병원 긴급 이송…수술 예정

등록일 2019년04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희상, 혈압 높고 맥박 두배 빨라
심장이 안 좋아진 상태로 수술 필요



“맥박 빠르기가 평소의 두 배가 넘어...수술 해야 한다는 통보 받았다”

 

지난 24일 한국당 의원들의 의장실 항의 방문에 쇼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던 문희상 의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성모

 

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국회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렇게 전했다.


문 의장 측 관계자는 타임포스트와의 통화에서 "의사가 긴급 이송해야 한다고 판단해서 이송하게 됐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 4당과 이를 저지하려는 자유한국당의 ‘극한

 

충돌’이 26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TV를 통해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다.

 

문 의장은 전날 병상에서 바른미래당 오신환·권은희 의원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 신청서를 결재하기도 했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제 의장께서 입원 중인 병원 측으로부터 수술을 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국회의장의 입원을 ‘할리우드 쇼’라고 한 의심을 섭섭해 할 마음도 없다”고 전했다.

 

이어 “문 의장은 충격에 충격이 더해진 상황에서도 국회의장으로서 임무를 다하고 수술에 임하겠다고 고집한다”며 “‘수술을

 

잘 이겨내고 거뜬히 일어나시라'는 응원의 촛불을 마음에 켜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