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사보임뜻? 바른미래당, 오늘(25일) 오신환 사보임 신청서 제출 예정

등록일 2019년04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에 대한 '사보임' 을 둘러싼 내분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사보임'에 뜻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보임은 사임과 보임이 합쳐진 말로, 국회 상임위원회나 특별위원회 위원을 교체하는 절차를 뜻한다. 사·보임은 관행적으로 원내대표의 고유 권한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4일 오 의원을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에서 사임하게 하고, 채이배 의원을 보임하는 요구안을 국회 사무처 의사과에 제출하려 했으나 오 의원과 유승민 전 대표, 이혜훈·유의동·하태경·지상욱 의원 등의 반대로 무산됐다.  

 

이날 유 전 대표는 "손학규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당을 끌고 갈 자격이 없다"며 "(그들의) 퇴진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 사개특위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신속처리안건 지정안(패스트트랙)을 의결할 계획이었다.  

사보임 신청서는 통상 인편으로 제출하는 것이 관례였으나 바른미래당의 유승민·유의동·오신환·이혜훈·지상욱·하태경 의원 등 공수처를 패스스트랙으로 지정하는데 반대하는 바른정당 출신들이 국회 의사과를 점거하고 있어 팩스를 통해 제출됐다. 국회 사무관리규정에 따르면 사보임 신청서는 정보통신망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팩스로 제출된 신청서는 국회 의사국장이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 중인 문 의장에게 대면 보고했고 문 의장은 직접 결재했다.

한편, 지도부의 사보임 신청에 대해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반발하고 있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건(사보임)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고 유승민 전 대표는 "결과가 당론이 아니기 때문에 절대 사개특위 위원들을 사보임 할 수 없다고 요구했다"라고 했다.

유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어제부터 사보임계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한다"며 "거짓말을 일삼고 이런 식으로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김 원내대표와 이에 동조하는 채이배·임재훈 의원 모두 정치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하고 "(사개특위를) 끝까지 몸으로 막겠다"고 선언했다. 유 의원과 오신환·유의동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오 의원의 사보임계가 처리된 후 여의도의 한 중국집에서 오찬 회동을 하며 대책을 상의하고, 사개특위 협상장을 방문해 민주·바른미래 원내지도부에 항의의 뜻을 전달한 후 운영위 회의장 앞에서 패스트트랙 저지 농성을 해오고 있었다.  

바른미래당 내에서는 현재 손학규 대표와 김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호남계 의원들만 패스트트랙 추진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고, 창당 대주주인 유승민·안철수계 의원들은 오히려 이에 비판적이거나 거리를 두고 있다. 이태규·이동섭 의원 등 안철수 직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은 지난 23일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 의원총회에서도 반대 투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찬성한 것으로 알려진 김삼화·신용현 의원도 이날 오전에는 '오 의원 사보임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히며 패스트트랙 찬성파 대열에서 이탈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권한쟁의 심판 및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로 했다.

최교일, 김성원,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날 사개특위 위원을 오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한다는 내용이 담긴 사보임계를 팩스로 제출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