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국당에 감금된 채이배,6시간 만에 ‘탈출’ 성공

등록일 2019년04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개특위 공수처법 전혀 논의 못해"…"감금됐다" 경찰 112에 직접 신고
한국당, 오전 내내 채이배 의원실 머물러…사실상 '국회 등원 차단'


 

자유한국당은 25일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저지하기 위해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 교체된 채이배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점거했다.

 

한국당 의원 11명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5시간 가까이 채 의원의 사무실에 머물면서 채 의원의 국회 사개특위 전체회의 출석을 막았다.

 

채 의원은 지속적으로 사무실 밖으로 나가려고 했지만, 한국당 엄용수·이종배·김정재·민경욱·박성중·백승주·송언석·이양수 의원 등이 문 앞을 막아서며 저지했다.

 

4시간 넘게 사무실 안에 갇히자 채 의원은 오후 1시쯤 경찰서(112)와 소방서(119)에 직접 신고했다.
 
감금돼 있으니 나가게 해달라는 SOS였다. 오후 1시 40분쯤 경찰관 4명과 소방관 2명이 출동했다.
 
하지만 소파로 문을 막은 한국당 의원 탓에 ‘탈출’에 뾰족한 수를 내지 못했다.
 
오후 2시쯤 채 의원이 당 관계자를 통해 ‘창틈 인터뷰’를 자청했다. 채이배 의원실은 국회 의원회관 6층이다.
 
그럼에도 창틈으로 의사소통이 가능했던 건 의원실 바로 옆에 야외 테라스가 있었기 때문이다.
 

채 의원은 사무실에 갇힌 지 6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3시 15분께 어두운 표정으로 의원실에서 나왔고, 즉각 사개특위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향했다.

 

채 의원은 운영위원장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처음에는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이야기했으나, 점점 (한국당) 의원들이 많이 왔다. 험악한 분위기를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하지만 (오후) 1시 이후부터 법안 논의를 위한 시간이 정해진 뒤부터 수차례 격한 몸싸움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튼 나왔으니 이제 반드시 선거법 개정을 통한 정치개혁과 검경수사권 분리를 위한 사법개혁을 위한 법안 논의를 진지하게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