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고민정 KBS 아나운서 출신 현 부대변인 청와대 신임 대변인으로 임명

등록일 2019년04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윤도환 수석 "文 정부 국정철학 잘 이해하는 참모"
"여러 세대,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대통령의 입' 청와대 대변인에 고민정(40) 현 부대변인을 임명했다.

청와대 윤도환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비서실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임명했다"며 "고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 중 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또 "그동안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해 2년 가까이 선임행정관급 부대변인으로 활약했으며, 지난 1월 비서관으로 승진했다.

분당고와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그는, 2004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문 대통령의 영입으로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을 지냈습니다.

 

문 대통령으로부터 상당한 신임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당초 언론인 출신의 외부 인사를 발탁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내부 인사 쪽으로 선회했고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고 대변인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