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오신환 "사개특위 사보임 거부에 김관영 원내대표

등록일 2019년04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원내대표에게 추인된 결과 집행할 책임 있어"…사보임 강행시사
"오신환 만나 최대한 설득해볼 것…'민주당行' 나경원 발언은 모욕적"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24일 "저는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언론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제 글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 (사보임을) 강행한다면 그것은 당내 독재이며, 김관영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안하겠다고 약속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선거제 개혁안과 공수처 설치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을 묶어 상임위인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개특위에서 25일까지 패스트트랙에 올리기로 합의하고 각 당의 추인절차를 밟았다.

 

그러나 사개특위의 경우 공수처법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전체 18명 가운데 11명의 찬성이 필요하지만, 특위에 속한 오 의원이 반대한다면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24일 오신환 의원이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데 대해 "의원총회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합의안이 추인된 만큼 합의한 대로 추진하는 게 당에 소속된 의원의 도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합의안이 추인돼 당의 총의를 모았다고 생각한다. 추인된 결과에 따라 집행할 책임도 원내대표에게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그쪽(바른정당 출신 의원)의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사보임을 강행할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손 대표가 '사보임을 요청해달라'는 이야기로 들은 것 같다"는 질문엔 "많은 분들이 그렇게 해석할 거다. 그러나 오 의원이 이 일에 관여했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매듭짓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