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北, 김정은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방러 공식 발표

등록일 2019년04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곧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북한 매체들이 23일 공식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각하의 초청에 의하여 곧 러시아를 방문하시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방문기간 김정은 동지와 러시아 대통령 사이의 회담이 진행되게 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및 정상회담을 공개했지만, 구체적인 방문 기간과 일정, 장소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북러정상회담은 2011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현 총리)과 회담한 뒤 8년 만이다.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첫 대면이기도 하다. 

이번 러시아 방문은 미국과의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는 북한이 대북제재를 피할 우회로를 찾기 위한 일환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를 검증 가증할 때까지 대북 제재 완화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북한도 단계적 비핵화와 이에 따른 보상을 주장하며 미국의 입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최근 북한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에게 비난을 쏟아부으며 사실상 ‘버티기’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제재 부담을 덜기 위해 전통적인 우방인 러시아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경제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도 한반도 상황에서 소외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북한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22일(현지 시각) 김 위원장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방문해 25일 푸틴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26일까지 현지에 머무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며, 김 위원장은 이 대학 안에 있는 호텔에서 머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230명 규모의 방문단이 전용열차를 통해 24일 러시아를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이 열차가 24일 새벽 국경을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구체적인 일정과 관련, 지난 2002년 8월 러시아 극동 지역을 방문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묵었던 현지 호텔이나 김정일 위원장이 방문했던 빵 공장 '블라드흘렙' 등을 참관하는 것이 포함돼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신문은 아직 최종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김 위원장이 러시아에 도착하면 그의 의사에 따라 최종적인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과거 2000년~2002년 사이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세 차례의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17년만에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아들과 푸틴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갖는 셈이다.  

한편 정상회담 장소로는 극동연방대가 유력해 보인다. <엔케이뉴스>(NK News)는 22일(현지 시각) 소식통을 인용, 지난주 수요일인 17일부터 이곳에서 정상회담 준비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특히 '빌딩 S'라는 이름의 종합운동장 건물에 북한과 러시아 국기가 배치된 모습이 눈에 띄었다고 전했다.  

극동연방대는 지난 2012년 러시아가 제20회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개최하면서 캠퍼스를 새로 조성한 곳으로 호텔을 비롯해 국제적인 회의를 개최하기 위한 각종 시설이 갖춰져 있다. 러시아는 이곳에서 매년 9월 동방경제포럼을 개최해왔다.

또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은 이곳을 찾아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이곳을 방문한 바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