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실명.얼굴 등 신상 공개

등록일 2019년04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얼굴은 언론 노출시 마스크 등으로 안 가리는 방식으로 공개

아파트 방화·살인 피의자 안인득 신상 공개
19일 ‘마스크 안쓴’ 안인득 언론에 공개 예상
신상공개위 "범행 수법 잔인, 국민 알권리 보장 차원"
법원 "도주 우려 있어"…구속 영장 발부



 

경찰이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안인득(42)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18일 오후 외부위원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공개 대상은 실명, 나이, 얼굴 등이다.

 

단, 안 씨 얼굴은 사진을 별도로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언론 노출시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음으로써

 

공개한다.

 

경찰관, 인권위원, 정신의학과 전문의, 법학 교수, 언론인 등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이날 ▵피의자가 사전에

 

준비한 흉기를 이용해 5명의 주민을 살해하는 등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점 ▵피의자의 범행 시인,

 

폐쇄회로(CC)TV영상 분석, 참고인 진술 등 증거가 충분한 점 ▵국민의 알권리 보장과 범죄에 대한 경각심 고취를 통한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한 필요성 등을 인정하여 피의자의 ‘얼굴, 성명 및 나이 등’ 신상을 ‘특정강력범죄법’에 따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과거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경력이 있다"면서도 "수사 과정에서 사물을 변별하고 의사를

 

결정하는 능력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인정돼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안 씨는 오늘(18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으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에게 자신이 10년 동안 받은 불이익에

 

대해서도 조사해 달라며 횡설수설 하기도 했다.

경찰은 안씨가 범행 2,3개월 전 흉기를 미리 준비했고 범행 3시간 전인 어제(17일) 새벽 1시쯤 원한을 갚는다는 생각으로

 

휘발유를 구입한 점 등을 미뤄 계획적인 범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어제(17일) 새벽 일어난 참사 피해자는 사망 5명과 중상 3명 등 20명으로 어제(17일)보다 2명 더 늘어났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