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안성 금광리 야산 산불 진화중, 용접하다 번져” 진술 확보

등록일 2019년04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건조한 날씨 속에 또다시 산불이 발생했다.

 

17일 오후 2시 30분께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장죽리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신고자는 용접 작업을 하다가 불이 번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안성 산불이 용접 작업중 실수로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7대와 소방관 20여 명을 투입,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 소식이 전해지자 안성시는 오후 3시 10분께 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보내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소방당국은 용접 작업을 하던 중 산으로 불이 번졌다는 신고자의 진술을 확보, 부주의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