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진주 아파트 40대 방화 난동 사망 5명·부상 13명,조현병 환자?

등록일 2019년04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 같은 아파트 사는 40대 피의자 체포해 조사 중

불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 무차별 범행…5명 사망·5명 중상·5명 경상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17일 오전 4시30분쯤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서 안모씨(42)가 불을 질렀다.
 

그 이후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안씨가 휘두른 흉기에 A양(12) 등 5명이 숨졌다.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어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아파트 주민 8명은 대피 중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안씨의 이 같은 범행에 “칼로 사람을 찌른다” “2층 계단이다”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라는 등의 신고가 잇따랐다.

범행 당시 안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안씨의 정신병력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20분간 대치하다 안씨를 붙잡았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망 및 중상은 화재가 아닌 자상(흉기)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며, 안모씨가 지른 불은 2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안씨를 체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지만, 안씨는 자세한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는 물론이고 직업 경력과 정신병력 등도 확인하고 있다.

 

17일 경남 진주 아파트에서 방화 뒤 흉기 난동을 부려 10여 명을 숨지거나 다치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한 달 사이 이런 묻지마식 범죄가 전국 각지 등에서 잇따라 발생하면서 범죄의 심각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을 저지른 남성의 조현병 이력이 밝혀지면서 정신질환자에 대한 부실한 관리가 또다시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조현병은 망상, 환청, 와해된 언어, 정서적 둔감 등의 증상과 더불어 사회적 기능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이다.

전 세계 조현병 유병률은 1%로 우리나라 환자 수는 50만 명 정도로 추정된다.

 

최근 조현병 환자의 범죄가 부각되고 있지만 강력 범죄 중 조현병 환자의 범죄 비율은 0.04% 정도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