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에이미 7년만의 폭로 "모든 프로포폴, 연예인 A군과 함께"

등록일 2019년04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에이미가 과거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던 당시를 떠올리며 뒷이야기를 폭로하는 글을 올려 파장이
 
예상된다.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던 방송인 에이미(37·본명 이윤지)가 과거 남자 연예인 A씨와 프로포폴을
 
함께 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는 16일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참 마음이 아프고 속상한 날”이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과거 잘못을 저지르는 바람에 경찰서에 가게 됐다. 경찰이 ‘누구랑 프로포폴 했어요?’라고 물어봤을 때 난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그냥 나만 처벌해달라고 빌었다”라며 “이후 내가 잡혀갈거라는 말이 오고가는 상황에서 누군가에게 전화가

 

왔다. A군이 ‘에이미가 날 경찰에게 말할 수도 있으니까 그전에 같이 만나서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자.

 

그래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더라”고 밝혔다.


에이미는 장문의 글을 통해 연예인 A군과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으며, “안고가라”는 그의 간곡한 부탁으로 자신만 죄를

 

뒤집어쓰고 처벌을 받았다는 요지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펼쳤다.

에이미는 “저한테는 정말 제가 좋아한단 친구가 있었다. 친구로서 자랑스럽고 멋있었던 사람, 저에게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다”며 “그러다가 제가 잘못을 저질러서 경찰서에 가게 됐고 그때 ‘누구누구와 같이 프로포폴을 했느냐’고 물어봤을 때

 

제 입에서는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다. 그냥 저만 처벌해달라고 빌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또한 “군대에 있던 그 친구는 새벽마다 전화해서는 ‘나를 도와달라, 미안하다, 그런 게 아니다’면서 변명만 늘어놓았다.

 

‘자기 연예인 생활이 끝이 날수도 있다’면서 죽어버릴 거라고 도와달라면서 매일 새벽마다 전화를 해왔다”며 “‘고맙다’는 말

 

한마디만 있었다면 참 좋았을텐데, 아직도 제 맘 한구석에는 용서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에이미는 “모든 프로포폴은 A군과 함께였다”며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 난 지금 내가 저지른 죄로 용서를 빌고 있고,

 

아직도 벌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A군은 환하게 웃으며 TV에 나오고 있다”며 억울함과 배신감을 토로했다.

미국 국적의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4년 9월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

결국 에이미는 2015년 11월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기각 판결을 받아 한 달 만인 그해 12월 인천국제

 

공항을 통해 추방됐다.

 

이후 2017년 10월 한국에 거주 중인 남동생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주LA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입국 허가 신청을 냈고, 체류

 

승인을 받아 일시 입국한 바 있다.

 

아래는 에이미 인스타그램 글 전문

 

 

오늘은 참 너무 맘이 아프고 속상한 날이다. 

 

요즘 나는 뒤늦은 후회지만, 요 몇 년간 나 스스로를 반성하고 돌아보고, 또 후회하고 그렇게 지난날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잘못과 또 사랑받았던 그때를 추억하고 감사하며 하루하루를 더 나아지려고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 

 

저한테는 정말 제가 좋아한단 친구가 있었습니다. 친구로서 자랑스럽고 멋있었던 사람, 저에게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죠. 

 

그러다가 제가 잘못을 저질러서 경찰서에 가게 됐죠.

 

그때 '누구누구와 같이 프로포폴을 했느냐'고 물어봤을 때 제 입에서는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냥 저만 처벌해달라고 빌었습니다.

 

제가 잡혀가기 전, 며칠 전부터 제가 잡혀갈 거라는 말이 이미 오고가는 상황에서 갑자기 누군가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그리곤 상상도 못할 얘기를 들었습니다.

 

'에이미가 혹시라도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도 있으니까 그전에 같이 에이미를 만나서 성폭행 사진.동영상을 찍어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그걸 제안한 사람은 제 친구였습니다.

 

제안 받은 사람은 도저히 그런 일을 할 수 없어서 저에게 말해준 거였고요. 충격이었습니다. 

 

그리고 조사가 시작되자, 군대에 있던 그 친구는 새벽마다 전화해서는 '나를 도와달라, 미안하다, 그런 게 아니다' 면서

 

변명만 늘어놓더군요. 제가 마음이 좀 약하니까, 그걸 이용했는지 몰라도 '자기 연예인 생활이 끝이 날수도 있다'면서 자기

 

죽어 버릴 거라고 도와달라면서 매일 새벽마다 전화를 하더군요. 안고 가라고, 안고 가라고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는

 

작전은 자기는 아니라고 했지만, 녹취록에 있더군요.

 

저는 그래도 군대에서 나오는 날 그 친구에게서 연락이라도 올 줄 기대했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잘 나왔구나. 하지만 연락이 없더군요. 

 

그래서 제가 전화를 했습니다. 너 내가 얼마나 노력했는지 너 알아? 했더니 '네가 언제 도와줬냐'는 식으로 말을 하더군요.

 

그렇게 저한테 애원하던 사람이 일이 끝나니까 절 피하더군요.

 

아무리 그래도 고맙다는 말 한마디만 있었다면 참 좋았을 텐데, 아직도 제 맘 한구석에는 용서가 되지 않습니다.

 

바보같이 혼자 의리를 지키고. 저 혼자 구치소를 가는 일보다 슬픈 것은, 소중한 친구의 실체를 알아버린 것입니다.

 

그게 가장 가슴 아프고 그 배신감 잊지 못합니다. 

 

모든 프로포폴은 그 A군과 함께였습니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전 지금 제가 저지른 죄로 지금도 용서를 빌고 아직도 벌을 받고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넌 참 환하게 티비에서 웃고있더군요.

 

넌 나한테 절대 그러면 안됐어!! 니가 한 모든 것을 다 모른척하고 피한 너, 그리고 어떻게 나에게 다른 사람을 사주해 그럴

 

수가 있었는지. 널 용서해야만하니. 슬프구나.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