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찰, 황하나와 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자택 압수수색

등록일 2019년04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마약을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 가수겸 배우 박유천 (33)씨의 신체와

 

자택 등에 대해 16일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나흘 전 상습 마약 투약 혐의로 황하나 씨를 검찰에 넘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가 오늘 가수 박유천 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박 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박 씨의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박 씨의 신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황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황 씨 수사 과정에서 황 씨로부터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 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앞서 박 씨의 과거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다.

당시 경찰 조사 과정에서 황 씨는 박 씨의 권유를 받고 지난해 다시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자신이 잠든 사이 박 씨가 강제로 필로폰을 투약했다고까지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박 씨 역시 마약투약 혐의 피의자로 입건해 출국금지 조치를 하고 관련 정황을 수사해왔다.

의혹이 불거지자 박유천 씨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취재진 앞에서 마약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기도 했다.

 

자신은 마약을 권유한 적도 없을뿐더러 직접 투약한 사실은 더더욱 없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경찰은 오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조만간 박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박 씨는 현재 변호사를 선임하고 경찰과 출석 날짜 등을 조율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