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류의 유산,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가시면류관등 일부 유물 지켰다

등록일 2019년04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관광명소이자 역사 유적인 노트르담 대성당에 화재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께 첨탑 주변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으면서 지붕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AFP통신은 화재로 성당의 첨탑과 지붕이 무너졌고,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이 화재가 13세기에 만들어진 두 개의 석조 탑으로 옮겨 붙지 않도록 하는데 집중됐다고 전했다. 이어 "파리 소방대원들이 대성당 내부로 불에 탄 잔해들이 떨어져 값을 다질 수 없는 예술작품과 유물들이 피해를 입는 것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보도했다.

노트르담 성당은 건물 자체로도 850년 된 고딕 건축물로 유명하지만 그 안에 수많은 예술작품과 종교 유물이 보관돼 있기로도 유명했다. BBC는 다만 13세기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세 개의 장미 문양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이 있는데 이것들이 화재에서 보존되었을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한편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50분쯤 파리 구도심 센느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성당의 꼭대기인 첨탑 부분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 문화의 정수가 축적·집약된 인류의 유산이다. 1163년 프랑스 루이 7세의 명령으로 건설을 시작해 12세기 중반까지 약 100년에 걸쳐 완성됐다. 루이 7세는 프랑스 경제·문화의 중심지로서 파리를 부각하고자 센강 시테섬에 있던 기존의 교회를 허물고 그 자리에 크고 아름다운 건축물을 세우기로 결정했다.  

빅토르 위고의 동명의 소설의 무대가 된 곳으로,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렸으며 파리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 중 하나다.

노트르담 대성당 고위 당직자인 몬시뇨르 파트릭 쇼베 신부는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성당의 대표 성유물인 가시면류관과 13세기 프랑스 국왕 생 루이의 옷은 미리 다른 곳으로 대피시켜 피해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성당 내부에 걸려 있는 대형 회화 작품들은 아직 옮기지 못했고, 소방대원들이 이전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가시면류관은 원래 예루살렘 시온산 바실리카에 있던 것을 1239년 프랑스 국왕 루이 9세가 비잔티움 측으로부터 사들여온 것이다. 이 면류관이 파리에 도착했을 때 루이 9세가 맨발에 속옷만 입은 채 맞아들였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가 쓴 1831년의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배경이 된 곳으로도 유명하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대해 “참담하지만, 누구보다 프랑스 국민들의 안타까운 마음이 클 것이다”며 “함께 위로하며 복원해낼 것”이라고 위로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 등을 통해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 역사의 중요한 보물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건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인류애는 더 성숙하게 발휘될 것”이라며 “프랑스 국민들의 자유와 평등, 박애의 정신은 화재에 결코 꺾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