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최초 황금폰 신고자 방정현 변호사,승리 채팅방'집단강간 영상"충격

등록일 2019년04월1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황금폰 최초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가 ‘정준영 단톡방’에 강간 전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황금폰 새로운 추악’이라는 주제로

 

이른바 정준영의 단체 대화방에 대해 다뤘다.

 

정준영 단체 대화방의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새로운 한국형 스타일의 마피아라고 볼 수 있다고

 

말한 근거에 대해 “한국형 마피아라고 제가 판단한 건 케이팝으로 대변되는 열풍이 있지 않나. 그 열풍으로 인기 연예인이

 

부를 쌓는다. 부를 더 쌓으려면 공권력과 결탁되고 한국 스타일의 신종 마피아 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사실은 강간을 당한

 

정황이 있는 영상, 사진, 대화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첫 번째는 일단은 여성분이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촬영된 영상과 사진이 있다.

 

강제 성폭행이라고 추정할 사진과 영상을 포함해서 10건 정도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강간 정황에 관해 방 변호사는 "첫 번째는 여성분이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촬영된 영상과 사진이 있다.

 

강제 성폭행이라고 추정할 사진과 영상을 포함해서 10건 정도 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최근에 또 하나는 피해자들과 접촉했다. 본인들은 기억을 못 한다.

 

심지어 어떤 피해자는 사진이 있다. 누군가 옷을 벗기는 사진이 있다"고 덧붙였다.

 

 

모든 정황들을 두고 방정현 변호사는 "이 사건의 특징은 피해자들 자신이 피해자인지 모른다. 강간을 당했다고 해도 자신이

 

강간을 당한 사실을 모른다"며 일명 '물뽕(GHB)'으로 불리는 약물을 이용한 범죄를 의심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두 명 이상이 범죄에 가담한 특수 강간이 의심되는 피해자도 있었다. 방 변호사는 "가해자들 얼굴은

 

특정이 된다"며 "(단톡방 멤버) 그 안에 있는 사람 중 일부라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연예인도 포함됐다며 "그 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실질적으로 4인 정도라고 보여진다.

 

그 현장에 있었던 사람까지 따지면 최대 6명 정도는 되는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방 변호사는 "명백한 강간을 당한 분도 있었다"면서 "황금폰에서 발견된 영상 중 가장 심각했다.

 

반사신경이 거의 없는 상태였다. 가해자들 얼굴은 특정이 된다. 그 안에 있는 사람 중에 일부라고 봐야 한다. 연예인도 있다.

 

그 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실질적으로 4인 정도다.

 

현장에 있었던 사람까지 합치면 최대 6명 정도다"라고 해 분노를 자아냈다.

 

끝으로 "그 안에서의 여성은 인격체가 아니다"라며 "자신들의 성욕을 채워주는 도구, 수단으로밖에 안 보인다.

 

실제로 '버릴 건데'라는 표현도 나온다"라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