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은 "금호, 아시아나 매각 결정"SK, 한화, 애경, CJ, 신세계등 인수후보

등록일 2019년04월1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박삼구 前 회장, 산은 회장 면담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 전달 

금호그룹, 자구안서 산은에 5000억원 자금지원 요청

SK, 한화, 애경, CJ, 신세계 등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

 


 

산업은행은 15일 금호 측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포함된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산은은 "박삼구 前 회장(사진)과 박세창 아시아나IDT사장은 이날 오전 이동걸 회장과의 면담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다"며 "이후 매각 내용이 포함된 수정 자구계획을 채권단 앞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구안은 아시아나를 즉시 매각하되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진행한다고 제안했다. 또 자회사 별도 매각은 금지하고 구주에 대한 드래그-얼롱(동반매각요청권, Drag-along) 권리와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유지 등을 제안했다.

이어 박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하지 않되 M&A 종결까지 아시아나항공은 현대표이사인 한창수 대표가 경영하는 내용도 담았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은 매각 대금 이외에는 그룹의 부채를 상환할 여력이 없기 때문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 전체 연간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전체 지분의 33.47%를 갖고 있다.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적법한 매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으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며 "3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생각해 매각키로 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경우 금호산업이 보유한 지분 33.47%를 사들이는 동시에 연내 1조2700억원의 차입금 규모도 해결해야 한다. 업계에서는 인수대금을 1조~1조5000억원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