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양주호-양세종 측 필로폰 투약 혐의 양씨 아냐

등록일 2019년04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양주호-양세종 측이 "마약 투약 배우가 아니다"고 부인했다.

12일 양주호의 소속사인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양주호는 마약 투약 배우가 절대 아니다"며

 

곤란해했다.

 

보도에 본명이 아닌 '양씨 성을 가진 배우'가 등장함에 따라 양주호도 소속사도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는 것.

 

현재 양주호 측은 "현재 아무 일 없이 촬영하는 중이다. 갑자기 추측성 루머가 생성되니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에 따르면 이날 경찰은 새벽 3시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호텔 근처 도로에서 양씨가 뛰어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양세종의 소속사 굳피플은 12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양세종은 지금 드라마 촬영 중이다.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양 씨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는 10분 정도 도로에서 소란을 일으켰으며, 남성 A씨가 몰던 차량에 부딪혔다.

 

양씨는 크게 다치진 않았지만 경찰에게 횡설수설 등 이상 행동을 보였다.

 

또한 파출소로 연행되는 과정에서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양씨는 간이 마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강남경찰서는 양씨의 마약 정밀 검사를 의뢰하고 마약 구매 통로와 동반 투약자 등을 조사 중에 있다.  


한편, 양 씨는 유명 영화와 지상파 드라마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배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양 씨 성을 가진 배우들을 언급하며 양 씨가 누구인지 찾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양동근, 양익준, 양현민, 양세종, 양주호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