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안성 미양면 60대 여성 산책 중 도사견에 물려 사망 충격

등록일 2019년04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개장을 뛰쳐나온 도사견이 산책하던 60대 여성을 물어 숨지게 하는 사고가 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경기도 안성경찰서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7시55분께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ㄱ(62)씨가

 

도사견에 가슴,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렸다.

 

ㄱ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 만인 오후 1시16분께 숨졌다.

 

ㄱ씨 외에도 요양원 부원장 ㄷ씨가 이 개에게 물렸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개장 안에는 도사견 2마리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1마리만 A 씨를 공격했다.

 

이 개는 3년생 수컷으로 몸길이는 1.4m로 파악됐다.

 

숨진 A 씨는 이 요양원에서 수년 전부터 생활한 요양원 입소자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를 문 도사견은 요양원 원장 C씨(58)가 키우는 개였다. 원장 C씨는 평소 요양원 마당에 9.9~13.2㎡의 개 사육장을
 
만들어 도사견 2마리를 키웠다고 한다.

 
 C씨는 경찰에서 "개 사육장을 청소하기 위해 문을 열어 놓은 사이에 도사견 한 마리가 뛰어나갔다"고 진술했다.
 
도사견은 불도그, 세인트버나드, 불테리어 등 여러 종류의 대형견을 교배시켜 만든 개다. 몸길이만 1m 정도이고 몸무게도
 
크기에 따라 30~100㎏이다. 힘이 세고 인내력이나 충성심이 강해 주로 호신용이나 투견으로 많이 이용된다.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이 출동했을 당시 도사견 2마리는 모두 C씨가 목줄을 채워놓은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은 B씨와 C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도사견 주인인 C씨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B 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