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세청 인기 연예인·유튜버·해외파 운동선수 등 고소득자 176명 전격 세무조사

등록일 2019년04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웹작가·동물병원장 등 신종 고소득 사업자 포함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고소득자 1789명 조사…1조3700여억원 추징

 


 

국세청이 인기 유튜버, 유명 연예인, 해외파 운동선수 등 속칭 '요즘 뜨는' 고소득 사업자의 탈세를 겨냥해 세무조사

 

칼을 빼 들었다.

 

국세청은 막대한 수익에도 변칙적으로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신종·호황 고소득 사업자 176명을 상대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최근 호황을 누리면서 지능적 탈세를 일삼는 신종 부자들이다.

 

기업 대표나 고액 연봉자 등 기존의 탈세 혐의자 '전형'과는 다르다.

 

유명 유튜버 A씨는 유튜브 광고 등으로 20억원을 벌어들였지만 사업자등록을 하지 않았다.

 

소득신고도 전혀 하지 않았다. 해외업체로부터 광고비를 외화로 받아 소득이 쉽게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했다.

 

국세청은 지난해 A씨를 적발해 소득세 5억원을 추징했다.

 

1인 미디어 콘텐츠를 유통하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사업자, 웹하드 업체 대표, 웹 작가, 유명 유튜버 등 IT·미디어 분야

 

사업자 15명도 세무조사를 받는다.

 

한 유튜버는 해외 광고 수입과 인기를 이용해 운용한 인터넷 쇼핑몰 수입금액을 과세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가 조사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반려동물이 늘면서 고소득 업종으로 부상한 동물병원, 투기 열풍에 올라탄 부동산 컨설턴트 등 신종 호황 사업자 47명도 조사

 

대상이다. 비보험 수입금액을 차명계좌로 빼돌린 의사 등 전문직 39명과 부동산 임대업자 35명도 세무조사를 받는다.

 

세무조사 직후 신고 소득이 확 줄어 '축소 신고' 의심이 가는 사업자나 탈세를 도운 세무사 20명도 포함됐다.

 

국세청은 이 같은 신종·호황 고소득사업자 탈세를 막기 위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를 시작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유튜버, 인터넷 방송진행자(BJ), 연예인, 해외파 운동선수 등 176명이다.

 

정보기술(IT)·미디어 발달과 K팝 열풍 등으로 신종 고소득사업자들이 등장했지만 과세 사각지대에 방치됐다는 판단에서다.

 

김명준 국세청 조사국장은 “세계적으로 문화·스포츠 분야에서 막대한 소득을 올리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이 같은 신종

 

고소득사업자들의 경제활동이 복잡하고 다양해지면서 탈세수법도 더욱 지능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서 조사대상자 본인은 물론 가족 등 관련인의 재산형성 과정, 편법증여 혐의 등에 대한 자금출처조사를

 

병행하고 탈루 자금흐름을 끝까지 추적하는 등 강도 높게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국세청은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2년간 고소득사업자 총 1789명을 조사해 1조3678억원을 추징하고 91명을


 

범칙처분했다. 지난해에는 6959억원을 추징하는 최대 성과를 거뒀다.

김명준 국세청 조사국장은 "조사과정에서 차명계좌 이용, 이중장부 작성, 거짓 세금계산서 수수 등 고의적으로 세금을 포탈한

 

혐의가 발견되는 경우 조세범칙조사로 전환해 검찰고발 등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