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토트넘 맨시티 '손흥민 결승골' UCL 8강전 토트넘 1-0 승리

등록일 2019년04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후반 33분 에릭센 패스 받아 골 폭발
시즌 18호골, 이번 시즌 챔스 2골째
신축 홈구장에서 2경기 연속 축포



 

손흥민(토트넘)이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오전 4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1-0으로 제압했다.

토트넘은 원정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4강에 오를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 됐다. 2차전에서도 골을 넣는다면 1골 차로

 

지더라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준결승행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반면 맨시티는 2차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승리의 주역은 손흥민이었다. 이날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결승골까지 터뜨렸다.

 

시즌 18호골이자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의 두 번째 득점이다

 

처음으로 출전한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결승 골을 터뜨리며 '첫 준결승' 출전 가능성도 열었다.


 

4-2-3-1 포메이션에서 측면 공격수로 출격한 손흥민은 이날 후반 33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크리스티아 에릭센이

 

상대 중원에서 공을 잡자 오른쪽 측면에서 그의 패스가 오기를 기다렸다.

 

이어 에릭센이 그를 향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찔러주자 공을 받았으나 트래핑이 잘 안돼 밖으로 나갈 뻔 한 공을 잡아세웠다.

 

그러고는 다시 돌아서 페널티지역 중앙 쪽으로 드리블을 했고, 수비수 1명을 따돌린 뒤 왼발슛을 작렬시키며 골문을 갈랐다.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골키퍼가 손쓸 틈도 없이 공은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로 1-0 승리를 거두고 4강 진출에 일단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그러나 18일 오전 4시(한국시각) 원정 2차전을 남겨놓고 있어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팀의 주득점원인 해리 케인이 이날 후반 10분 파비언 델프와 충돌하면서 발목을 다치면서 비상이 걸렸다

.
이날 경기를 마친 후 손흥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팀으로서 우리는 포기하지 않고 90분 내내 싸웠다.


 

나는 이 스타디움이 좋다. 이곳에서 경기하는 게 놀랍다”며 “이런 경기장에서 뛸 기회가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긴장의 끈은 놓지 않았다.

그는 UEFA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는 “원정경기가 남아있는 만큼 아직 끝난 게 아니다.

 

2차전까지 치르는 건 절대 쉽지 않다.

 

2차전은 오늘보다 더 많이 준비하고 더 강하게 싸워야 한다”며 준결승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