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마약혐의 황하나 "연예인 지인이 권유"…먀약수사 확대 가능성

등록일 2019년04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법원 “도주 우려” 구속영장 발부

 

황씨, 향정신성의약품 투약 혐의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31)가 마약 투약 계기로 “연예인 지인 권유”를 언급했다.

6일 오후 구속된 황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연예인 지인의 권유로 마약을 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황 씨는 전날 수원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마약 투약 경위에 대해 “연예인 지인

 

ㄱ씨가 권유해서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황 씨가 언급한 연예인 ㄱ씨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황 씨가 자신의 혐의와 관련해 언급한 연예인은 현재까지는 ㄱ씨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도주 우려가 있다”며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황 씨는 전날 수원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마약 투약 경위에 대해 “연예인


 

지인 ㄱ씨가 권유해서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황 씨가 언급한 연예인 ㄱ씨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황 씨가 자신의 혐의와 관련해 언급한 연예인은 현재까지는 ㄱ씨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한 황씨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
 
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하늘색 마스크를 쓴 채 고개까지 숙여 얼굴이나 표정도 전혀 노출되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황 씨가 마약을 투약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지난해 10월부터 수사를 벌였왔다.

 
하지만 압수수색 영장이 검찰 단계에서 2차례 기각되고 황 씨에 대한 조사가 제때 이뤄지지 않는 등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황 씨가 구속됨에 따라 경찰 수사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며 특히 영장심사에서 연예인 지인의 권유로 마약을 했다는
 
진술이 나옴에 따라 관련 수사가 확대되리라는 전망도 나온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