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름다운 세상' 첫방송,남다름, 옥상에서 추락…추자현 '오열'

등록일 2019년04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남다름 가족에게 상상하지 못한 비극이 벌어졌다.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이 응급실로 실려가는 남다름을 보고 오열했다.


'아름다운 세상'은 고등학교 물리교사 무진과 호호베이커리를 운영하는 인하의 중3 아들 선호의 비극적인 사고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평범하게 학교를 다니던 착하고 순한 열여섯 살 선호가 옥상에서 추락하는 것. 공개된 스틸 속 선호는 마치 교복을 입고 잠을

 

자는 듯 바닥에 누워있다.

 

하지만 머리에서 흘러나오는 피와 주위에 흩어진 노트들은 선호에게 심상치 않은 사고가 벌어졌음을 짐작케 한다. 

 

'아름다운 세상' 남다름이 옥상에서 추락했다.

5일 밤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1회는 박선호(남다름)이 옥상에서 떨어지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이날 방송에서 강인하(추자현)는 아들 박선호가 연락이 되지않자 걱정을 전했다.

 

박무진(박희순)은 "배터리가 나갔나"라고 물었고, 박수호(박환희)는 오빠 박선호의 행방을 모른다고 답했다.
 

집으로 돌아간 강인하는 전화 한 통을 받고, 박무진과 병원으로 뛰어갔다.

 

이후 병원에 도착한 강인하는 다친 박선호를 보고 오열했다. 

 

이어 박선호는 수술실로 들어갔고, 강인하는 그 자리에 주저 앉고 말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