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정준영 단톡방 파문 로이킴->에디킴,슈스케 출신 경찰조사

등록일 2019년04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달 31일 경찰 출석해 두시간가량 조사받아
소속사 “불법영상물은 아냐…진심으로 사과”

 

슈퍼스타K4 출신 정준영,로이킴,에디킴이 단톡방 파문으로 무너졌다.

 

정준영 몰카 파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로이킴->에디킴까지 이어지고 있다.

 

가수 에디킴도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사실이 드러나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가수 에디킴이 '정준영 단톡방'에서 음란물을 올린 것을 인정했다.  
 

문화방송 <뉴스데스크> 4일 “에디킴이 승리, 정준영, 로이킴, 강인, 이종현, 용준형, 정진운, 최종훈, 이철우 등과 함께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참여자였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에디킴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에디킴은 지난달 31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두 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이에 에디킴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이날 밤 공식 입장을 내어 “에디킴이 단톡방에 속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불법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음이 확인됐다.


 

다만 온라인상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 장을 올린 사실이 확인돼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에디킴은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히 깨닫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유감을 표했다.

 

에디킴은 정준영, 로이킴과 함께 엠넷 <슈퍼스타케이4>에서 활약하며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진다.

 

로이킴도 해당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승리와 최종훈은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직접 촬영한 혐의로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가 적용됐다.

 

로이킴은 에디킴과 같은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됐으며, 곧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있다.

 

영상을 촬영하거나 유포하지 않았지만 정준영이 공유한 영상을 본 용준형과 이종현은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정준영과

 

3년 전 JTBC 예능프로그램 '히트메이커'에 함께 출연해 또 다른 '단톡방' 멤버로 지목된 슈퍼주니어 강인, 2AM 정진운,

 

모델 이철우는 참고인 조사 목록에서 제외됐다. 에디킴은 정준영, 승리, 최종훈, 로이킴에 이은 5번째 연예인 피의자가 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