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트럼프, 하노이서 김정은에 '핵무기 美에 넘겨라'직설적 요구

등록일 2019년03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로이터 보도…핵 프로그램 포괄적 신고 및 사찰·모든 핵 인프라 제거 등 '빅딜' 요구

"빅딜문서에 '화학·생물전 프로그램, 이중용도 능력' 명시"

트럼프가 김정은에게 직접 비핵화 정의내린 건 처음…"회담결렬 단서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북한의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으로 넘기라는 요구를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 위원장에게 건넨 문서에 이같은 직설적 요구가 담겨있었다고 전했다.

 

미국은 또 북한에 핵 프로그램의 포괄적 신고 및 사찰, 핵 관련 모든 활동 중지, 모든 핵 인프라 제거, 핵 과학자 및 기술자의

 

상업적 활동으로의 전환 등 매우 포괄적 내용의 비핵화 조치들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3일 미 폭스뉴스 등 언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원하는 비핵화

 

요구사항과 그 반대급부를 제시한 '빅딜 문서'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 문서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빅딜, 즉 비핵화를 계속 요구했다.

 

핵과 생화학 무기, 탄도미사일을 포기하는 결정을 하라고 했다"며 "하나는 한글, 하나는 영어로 된 문서 2개를 건넸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의 핵무기와 핵연료까지 모두 미국으로 넘기라는(transfer) 요구를 했다는 사실까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원하는 비핵화의 의미를 김 위원장에게 이처럼 명쾌하게 정의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파악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미국의 입장을 담은 '빅딜 문서'를 한글과 영어 두 버전으로 건넸다는 사실은 이달 초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북한의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으로 넘기라는 것은 이들을 미국 영토로 반출해 미국이 직접 제거하겠다는 이른바 '리비아

 

모델'을 연상시키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로이터 통신이 입수한 문서에는 또 핵시설과 탄도미사일은 물론 생화학 무기 프로그램까지 모두 해체해야 한다는 요구가

 

포함돼 있어 미국이 생각하는 '완전한 비핵화'의 핵심 내용이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