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SS501 김형준 성폭행 혐의 피소,진실공방 합의 vs 강제

등록일 2019년03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5인조 보이그룹 멤버 김형준씨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 김씨 측이 "강압은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진실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유명 아이돌 멤버 김씨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방송 후 해당 아이돌 멤버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으며 온라인 상에서는 보도 자료화면에 쓰인 사진과 유사한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B씨는 지난 25일 경찰에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B씨는 자신이 일하던 바에서 A씨와 만나 알고 지냈다고 밝혔다.


B씨는 2010년 5월, 자신의 집에서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B씨에 따르면 A씨가 술을 마시고 집으로 찾아와 강제로 찾아왔다. B씨는 "재워주겠다고 하더라. 그 상태로 누웠는데 순식간에.."며 두 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소용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괜찮을거야 하더라. 내 팔을 잡고, 수치심이 많이 들고 인간적인 존중은 하나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최근 정준영, 승리 씨엔블루 이종현, FT아일랜드 최종훈 등 유명 남자 아이돌이 동영상 유포 논란에 휘말리면서 대중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특히 대중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은 스타들의 숨겨진 이면에 충격이 커지고 있어 이번 아이돌 성폭행의 주인공도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방송 이후 A씨는 바로 5인조 보이그룹 SS501 출신 김형준인 것으로 밝혀졌다.
중이라 귀국하는 대로 경찰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김형준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고소인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연예인이라는 점을 악용하고 있다"라며 "2010년 당시 김형준과 지인, 고소인 여성이 함께 술을 마셨다. 고소인 여성의 권유로 집에 가게 됐고, 합의 하에 관계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김형준 측은 "무고, 명예훼손으로 맞대응하려고 한다"면서 "해외 공연을 마친 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조사에서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형준 소속사 측은 SBS와 인터뷰를 통해 "당시 성관계를 맺은 것은 맞지만, 합의 하에 이뤄진 것이고 강압은 없었다"며 B씨의 주장을 반박하는 입장을 밝혔다. 또 "해외 공연
이후 B씨는 A씨에게 연락 했지만 '처음으로 돌아가자'는 말만 들었을 뿐, 사과는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오다 최근 연예인 성범죄 폭로에 고소장 제출을 결심했다. B씨는 최근 고소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