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청문회 난항에 청 대변인 김의겸 '투기 논란'까지 靑 고심

등록일 2019년03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고가 건물 매입 8개월 지나서야 드러나…"金 해명, 국민정서 동떨어져" 지적도
장관 후보자 각종 의혹에 청문보고서 채택 험로…靑 내부도 '곤혹'

재개발지역 건물 매입·대출 논란
지난해 10억 대출받아 26억짜리 사
야당, 사퇴 요구 등 비판 한목소리
김의겸 대변인 “1주택…거주 목적”




청와대는 김의겸 대변인이 지난해 25억7천만원 짜리 고가 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며 일고 있는 야권의 파상공세와

 

여론의 싸늘한 시선에 곤혹스러운 기색이 역력하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새로 발탁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서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문재인정부의

 

공직자 검증시스템 전반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 대변인의 건물 매입 사실은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올해 정기 공직자 재산신고 현황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7월 10억원의 은행대출을 받아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 25억7천만원짜리

 

복합건물을 산 이유 등을 설명했다.

 

그는 “결혼 뒤 30년 가까이 집 없이 전세를 살다가, (청와대 대변인에 임명된 뒤인) 지난해 2월부터 청와대 관사에서 살고


 

있다”며 “물러나면 관사도 비워줘야 해 집을 살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흑석동에서 중개업을 하는 가까운 친척이 이 매물을 살 것을 제안했다.

 

재개발이 완료되면 노모를 모실 수 있는 아파트와 상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미 집이 있는데 또 사거나, 시세차익을 누리고 되파는 (투기의) 경우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10억원의 은행 대출금이 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상환할 수 있는 방법과 계획이 있다.

 

그러나 가정사와 관련된 문제여서 답변할 수 없는 것을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야당권에서는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경욱/자유한국당 대변인]


"(서민들은) 힘들어하고 있고 정부는 소득주도성장을 외치고 있는데, 그 정부의 입인 청와대 대변인은 (자신의) 돈을

 

전부 다 처분을 해서 이 건물 하나에 몰빵을 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각각 위선덩어리, 야누스의 두 얼굴이라는 원색적인 표현까지 동원하며 가세했고, 개발

 

정보를 사전에 입수한 거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김정화/바른미래당 대변인]


"믿을 만한 고급정보를 미리 입수하지 않고 저런 투기가 가능한 것입니까?"

정의당은 대변인 사퇴까지 요구하진 않았지만 '답답하고 우려된다, 청와대의 경각심을 촉구한다'고 비판적인 논평을

 

내놨습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