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박영선 청문회"황교안 청문회? 김학의 CD' 보여주고 임명 만류"

등록일 2019년03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황교안 "턱도 없는 소리…본인 청문회인데 딴소리 한다"

"황교안은 알고 있었다"는 박영선, "기억에 없다"는 황교안

 


 

박영선 청문회가 갑자기 '황교안 청문회'로 바뀌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시절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폭력·성접대

의혹' 동영상을 본 적 있으며, 당시 국회에서 현 자유한국당 당대표인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만나 이를 언급하며 임명을

만류한 적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으로부터 "'김학의

전 차관 사건' 당시 법사위원장이었는데 그때 수사가 잘 됐는지, 권력이 비호한 건 아닌지, 성접대 의혹이 밝혀졌어야

했는데 법사위원장으로서 일을 제대로 못 한 것 아니냐"는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으로부터 "'김학의

전 차관 사건' 당시 법사위원장이었는데 그때 수사가 잘 됐는지, 권력이 비호한 건 아닌지, 성접대 의혹이 밝혀졌어야

했는데 법사위원장으로서 일을 제대로 못 한 것 아니냐"는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당시 김학의 차관이 임명되기 며칠 전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 온 날, 제가 따로 뵙자고 했다"면서

당시 황 법무장관을 법사위원장실에서 만났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 대표를 법사위원장실에서 만나며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제가 야당 법사위원장이지만,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간곡하게

건의하는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법사위원장으로서 다른 사람보다는 상황이 어떻게 됐는지 좀 소상히 알고 있다"면서 "오늘은 청문회 자리

이므로 다음번에 소상히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줄였다.
박 후보자는 청문회 정회 중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그림까지 그려가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박 후보자는 2013년 3월 11일과 13일을 기록하며 "당시 상황을 체크해서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일정은 확인해야 한다"면서도 "당시 (김학의에 대한 우려를) 충분히 황 장관님이 알아들을 만큼 이야기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또한 해당 사실을 언급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청문회 날이라 말을 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이용주 의원이

질의해 답변한 것"이라면서 "기회가 되면 말하겠다"고 밝혔다.

한 법조계 출신 청문위원은 이날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이래저래 파악하면 일정들을 다 알 수 있다"면서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장관 임명되기 전이든 후든 법사위원장에게 당연히 인사하러 가지 않았겠느냐"면서 일정 확인은 어렵지

않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당 청문위원들은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거부하고 나섰다. 이들은 같은 날 오후 7시 30분으로 예정된

이후  청문회 대신 국회 정론관을 찾아 "장관 청문회와 연관 없는 과거 정권 이야기를 끄집어 내서 물타기를 했다"면서

"내로남불의 대명사가 된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겠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