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양호 대한항공 경영권 박탈,20년만에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나

등록일 2019년03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서 주총

 


 

조양호 한진(002320)그룹 회장이 27일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결국 상실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년 만에 대한항공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난다. 주주 반대로 대기업 총수의 사내이사 연임이

 

불발된 첫 사례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실시한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

 

등 4개 의안을 표결에 부쳤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은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의안이 통과하려면 주총에 참석한 주주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이 수준에 미치지 못해 결국 통과되지 못했다.


 

사내이사 재선임안 부결에는 전날 국민연금의 반대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주식 11.56%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국민연금의 반대의견에 해외기관, 소액주주가 동조하면서 조 회장은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앞으로 대한항공 이사회 멤버 참여가 불가능하다. 다만 대한항공 최대주주인 한진칼에 지배력을

 

행사하고 있는 만큼 회장 직함은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 주식 지분은 조 회장과 한진칼[180640](29.96%) 등 특수관계인이 33.35%를 보유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