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응천 "김학의 임명 전 성접대 의혹 보고서 썼으나 '무고' 소리 들어"

등록일 2019년03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 수사 외압 의혹엔 "수사는 내 업무 영역 아니라 알 수 없다"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찰 수사 라인에서 당시 박근혜 청와대가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다.

당시 수사 실무 관계자는 JTBC와 통화에서 "김학의 차관 임명에 대해 여러 차례 청와대에 우려를 전달했지만, 오히려

 

수사 담당자들이 인사 조치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비서관으로 함께 청와대에 근무했던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김 전 차관 성접대 관련 소문이

 

있고,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권에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내용의 최종 검증 보고서를 보고했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 성접대 의혹 관련 보고서를 썼으나 묵살당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2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시 (김 전 차관 동영상 관련) 검증보고서를 올렸으나 청와대 본관 쪽에서 '본인이

 

아니라는데 왜 자꾸 없는 사실로 사람을 무고하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6년이 지나서 명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본관에서 그런 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내가 '뜨악'했다"며 "도대체 김 전

 

차관과 박 전 대통령이 무슨 관계이길래 김 전 차관의 심경을 읽어서 저렇게 이야기를 하나 그랬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비서관으로 근무하면서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과 비리 감찰을
 
담당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김 전 차관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우선 재수사를 권고한 뒤 잇단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타임포스트 인터뷰에서 "2013년 3월 '(동영상의 존재가) 사실이라면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취지의 검증보고서를
 
썼다"며 "이후 청와대 본관, 즉 대통령 쪽에서 '조응천이 허위사실로 김학의를 무고한다'는 반응이 나왔다"고 했다.

아울러 매일경제 인터뷰에서는 소위 문고리 3인방 중 한명에게 당시 "김학의 대전고검장에게 결격사유가 없다.
 
없는 사실을 만들어 음해하지 말라"는 말을 전해들었고 이후 추가 검증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해당 인터뷰에서 "다소 의아해 알아보니 김 전 차관의 부친이 박정희 (전)대통령 시절 육군 대령을 역임하며
 
친분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그래서)박근혜 대통령이 김 전 차관과 특별한 사이일 것으로 추측했다"고도 했다.

단 당시 경찰 수사라인이 주장하는 청와대 외압설은 부인했다.

그는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김학배 수사국장에게 두어 차례 전화를 걸어 '해당 내용을 내사 중인 것이 맞느냐 정권 초기
 
인데 대통령이 관련 내용을 모르고 있다가 물 먹어서는 안된다. 동영상이 있으면 보내달라'고 여러차례 확인을 요청했다
 
"며 "하지만 김 수사국장은 '그런 정보는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경향신문 인터뷰에서도 "경찰 출신 행정관을 통해 확인을 해봤지만 (경찰에서는 동영상 같은) 그런 것은 없다
 
'고 했고, 나도 수사책임자에게 전화를 했는데 '(내사) 안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차관 수사라인이 교체된 것에 대해서는 "임명 직후 언론에 '경찰, 김학의 내사' 보도가 나오자 대통령이 격노했고,
 
허위보고 책임을 물어 수사국장 등을 좌천시킨 문책성 인사"라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법무부 과거사위에도 당시 경찰로부터 '내사 사실이 없다'며 허위보고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조 위원도 추가
 
조사를 통해 혐의점이 가시화될 경우 2차 수사 권고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찰의 허위 보고'를
 
강조했다.  

그는 과거사위 발표와 관련해 "인사 검증 당시에 (동영상 얘기를 듣고) 경찰에게 이런 사건을 수사하고 있느냐고 물었다고
 
했는데 경찰이 없다고 했다"며 "그 후 하루 이틀이 지나 인사 발표가 나고 나니 오후에 찾아와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에게 허위보고한 사실에 대해 야단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