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北, 개성 연락사무소서 철수,남북 협력사업 차질 불가피

등록일 2019년03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전 9시15분 연락대표 통해 '상부 지시로 철수' 통보

청와대, NSC 상임위 개최…남북 및 북미관계에 미칠 영향 논의
"우리측은 정상 근무 예정…다른 남북채널은 정상 가동중"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 협력 사업 차질 불가피

靑 NSC 개최…정부 "조속히 복귀해 정상 운영 바란다"


 

북한이 22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하며 남북간 접촉 창구가 190일만에 닫히게 됐다.

 

통일부는 북측이 이날 오전 9시 15분께 남북 연락대표간 접촉을 통해 상부의 지시라며 이런 입장을 통보한 뒤 철수했다고

 

밝혔다.

 

상주하던 북측 인력 약 15명은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긴 뒤 장비 등은 남겨둔 채 사무소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철수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언급했다.

 

북측 인원 전원이 철수함에 따라 현재 연락사무소에는 우리 측 인원만 남아있는 상태다. 주말 동안에는 연락사무소

 

9명과 지원시설 16명 등 총 25명이 개성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정부는 북측 인원이 철수를 한 상태지만 남북연락사무소의 취지에 맞게 남측 사무소에서는 계속 근무를 이어갈

 

방침이다. 당장 오는 25일에도 평소와 같이 업무를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측이 갑작스럽게 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 배경을 알려지지 않았다. 하노이 결렬 이후 우리와 함께 미국 측을 압박하려는

 

시도로 예상된다.

 

천 차관은 이와 관련 “북측의 이런 철수 입장과 관련해서 저희가 뭐 어떤 의도라든지 입장, 이런 것들을 예단하지는

 

않겠다”며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의 이런 상황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은 굳이 연관 지어서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고 말을

 

아꼈다.

 

청와대도 이날 오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인력을 철수하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후속 대응 논의에 착수했다.

 

NSC 상임위는 북한이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을 전격 철수한 배경을 분석하는 한편 이 사안이 남북 및 북미관계 등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주말인 23일과 24일 잇달아 차관 주재 점검 회의를 가질 계획으로, 이날 남측으로 귀환한 김창수 연락사무소

 

사무처장 겸 부소장은 오는 25일 다시 개성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락사무소에서 북측 인원이 철수했지만 군 통신선 등 다른 남북간 채널은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북측의 철수로 정상적인 운영이 차질을 빚으면서 남북관계에도 파장이 예상된다.

 

우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면제 절차가 모두 끝나 정부가 본격적으로 추진해온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간

 

협력사업들의 차질이 점쳐진다.

 

천해성 차관은 "북측 인원들이 철수했기 때문에 이산가족의 화상상봉, 이런 부분들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하기가

 

조금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이번 조치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합의 무산에 따른 조치일 가능성이 커서 남쪽을 향한 추가적인 조치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천 차관은 북측의 이번 철수 결정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연관됐느냐는 질문에 "하노이 회담 이후 상황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은 제가 굳이 연관 지어서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측의 철수 통보는 이날 새벽 미국 정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회사 2곳에 대해 제재를 하는

 

등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첫 대북제재를 한 뒤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미정부는 불법 환적 등을 한 의심을 받는 선박들을 무더기로 추가한 불법 해상거래에 대한 주의보를 갱신해 발령하기도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