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환경부-해수부, 항만 미세먼지 50% 감축,업무협약

등록일 2019년03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항만, 그동안 미세먼지 저감대책 '사각지대'

2020년까지 저감대책 추진
배출규제·저속운항해역 지정

선박 연료기준 강화 및 친환경 선박·항만 인프라 구축
항만지역 미세먼지 현황진단 및 대기측정망 설치·확대

 


 

선박 및 항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환경부와 해양수산부가 상호 협력에 나선다.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9일 서울청사에서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부가 2022년까지 항만 지역 미세먼지를 50% 감축하기 위해 배출규제해역과 저속운항해역을 지정하는 등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항만은 국내 수출입 화물의 99% 이상을 처리하는 국가경제의 요충지인 동시에 국내 미세먼지 배출원의 10%를 차지하는
 
선박과 대형 경유차 출입 등으로 인해 국내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 중 하나로 꼽힌다.
 
그동안 각 부처별로 항만 내 미세먼지 배출원에 관한 대책을 추진해 왔으나, 하역장비 등 항만시설에 대한 전체적인 배출현황
 
파악이 미흡하고 통합적인 관리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
 
양 부처는 업무협약을 통해 종합적이고 효율적으로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펼쳐 2022년까지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획기적 줄인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일반해역보다 선박 연료유의 황함유량 기준을 강화(0.1% 미만)한 배출규제해역과 속도 기준을 높인(속도 20%
 
감속 시 시간당 미세먼지 49% 감축 가능) 저속운항해역을 지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앞으로 황산화물과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항만 주변에 ‘배출규제해역’을 지정하기로 했다.
 
배출규제해역으로 지정되면 일반해역보다 강화된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 기준(0.1% 미만)을 적용받는다.
 
일반해역보다 강화된 속도 기준을 적용한 ‘저속운항해역’도 지정된다.
 
해수부는 20% 감속 시 시간당 미세먼지를 49%가량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항만 내 공회전을 줄이고자 ‘육상 전원공급설비’를 새로 설치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항만 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새로 설치하고, 항만 하역 장비의 연료도 경유에서 액화천연가스
 
(LNG)로 바꾸는 등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도 확대한다.
 
환경부는 따른 대기질 개선효과 분석을 위해 2020년까지 이동측정망 등을 활용해 항만지역 대기질을 측정한다. 상시측정망을
 
확충하는 한편, 항만 출입이 잦은 노후 경유차에 대한 저공해 조치도 지원한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앞으로 환경부와 적극적으로 협업하여 2022년까지 부산, 인천 등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절반
 
이상 감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친환경 선박 건조와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 구축에 따른 대기 질 개선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내년까지 이동측정망
 
등을 활용해 항만지역 대기 질을 측정하며, 대기오염물질 상시 측정망을 확충해 항만 대기 질을 지속해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항만 출입이 찾은 노후 경유차에 대해서는 저공해 조치를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해수부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한 대책으로 항만 지역 내 노후 경유차 출입 금지와 날림 먼지 발생시설
 
관리 강화 등 추가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합의했다”며 “이후에도 정례적으로 정책협의회를 열어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