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문채원, 정준영 SNS '좋아요' 논란 엉뚱한 불똥

등록일 2019년03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소속사 "특정 악성루머 유포시 강경 대응할 것"


 

배우 문채원이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과 관련된 SNS 활동과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

 

"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3일 "문채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됐다.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

 

한바 본인이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배우 문채원은 가수 정준영의 SNS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문채원의 SNS 계정이 해킹을

 

당했다고 알렸다.

 

문채원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문채원 배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 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배우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

 

"이라고 전했다. 


문채원은 이날 오전 정준영의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다수 클릭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됐다. 

 

문채원 측은 또 악성 루머에 "정준영과 연예인 동료로서 친분관계가 있었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무근"이라며 "터무니
 
없는 내용에 당사는 무척 분노하고 있다"라고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이어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며 "또한 익명성에
 
숨어 허위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도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무엑터스는 "현재 온라인을 통해 퍼지고 있는 특정 악성루머에 문채원이 거론되는 것 역시 강경 대응할 것"이라며

 

"(문채원은)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이 있었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무근이다.

 

터무니없는 내용에 무척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유포한 자들에게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

 

익명성에 숨어 허위 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