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승리 '성접대 의혹' 카톡방에 연예인 여러명"…다른 연예인과 몰카 영상 공유까지

등록일 2019년03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수 출신 유명 연예인도 포함…일부 연예인 참고인 조사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대화내용이 담긴 카톡방에는 다른 연예인 여러 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최근 이 카톡방에 들어가 있던 다른 연예인 중 일부를 불러 조사했다.

 

가수 승리 씨가 해외 투자자에 대한 성 접대를 시도한 의혹이 담긴 SNS 대화방에 다른 연예인 여러 명도 참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 카톡대화와 관련해 이 카톡방에 들어가 있던 연예인

 

여러 명 중 일부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카톡방에서 어떤 대화 내용이 오갔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는 또 다른 남성 가수 2명과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통해 여성을 몰래 찍은 불법 영상물(일명 몰카)을 공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카톡방에 들어가 있는 연예인 중에는 가수 출신으로 활발하게 방송활동을 하는 A씨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카톡 대화에서 승리는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클럽 아레나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한 내용이 담겼다.

 

또 승리와 대화 참여자들은 투자자에 대한 성접대를 암시하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기도 했다.

 

경찰은 10일 승리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공개된 카톡 대화내용에 등장한 이들도 같은 혐의로 함께 입건했다.

 

경찰은 성접대 의혹과 관련된 카톡 대화내용에 일관성이 있다고 보고 카톡 대화 원본을 확보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최초에 승리의 성접대 의혹 제보자가 카톡 대화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낸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도

 

자료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달 카톡 대화 내용이 공개되며 내사에 착수한 경찰은 승리를 소환한 바 있다.

 

조사 당시 승리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류 투약 여부를 알 수 있는 정밀 감정을 의뢰했으나

 

감정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경찰은 성접대 의혹과 관련된 카톡 대화내용에 일관성이 있다고 보고 카톡 대화 원본을 확보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승리를 입건했고, 승리는 오는 25일 현역 입영 예정이다.

 

경찰은 승리의 입대 후에도 계속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