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157명 탄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전원 사망"

등록일 2019년03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작년 10월 인도네시아 사고 때와 같은 보잉 737기
이륙 6분만에 연락두절…에티오피아 방송 "33개 국적자 탑승"

 


 

아프리카 동부 에티오피아에서 비행기 추락사고로 150여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로이터, AFP 통신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오전 승객과 승무원 157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여객기가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사고 비행기는 에티오피아항공 보잉 737 맥스 여객기로,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케냐 수도 나이로비로 향하던

 

중이었다.

 

에티오피아항공은 이 비행기가 이륙 후 6분 만에 비쇼프투시 근처에서 추락했으며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 등 157명이 탑승

 

했다고 밝혔다.

에티오피아 국영 TV는 탑승자 중 생존자는 없으며 모두 33개 국적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에티오피아 주재 한국대사관은 사고비행기에 한국인이 탑승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총리실은 정부와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사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다.




외신들은 사고 비행기가 지난해 10월 189명 탑승객 전원이 숨진 인도네시아 여객기 참사와 같은 기종이라고 전했다.

 

항공사 측은 이날 오전 8시 38분에 이륙한 여객기는 이륙 6분 만인 8시 44분 연락이 두절됐다고 설명했다. 항공기 경로를
 
추적하는 플라이 트레이더에 따르면 비행기는 이륙 후 상승속도에서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항공사 측은 "현재 수색 및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며 생존자에 관해 확인된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다.
 
에티오피아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여객기 추락 사고를 알리며 "총리실은 정부와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사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다. 아직 자세한 사고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