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방미 일정 마치고 귀국 이도훈 본부장,FFVD'는 기본전제,미국 항상 대화준비

등록일 2019년03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국과 협의 잘 돼…FFVD 표현 빠진 게 왜 문제?"

동창리 발사대 복구 의도 질문에 "답변 사안 아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지난 5일 출국한 이도훈 본부장은 6일
 
(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북미회담 결렬에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우리측 북핵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일 북한과 계속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출국한 이도훈 본부장은 6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북미회담
 
결렬에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후속 대응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하고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 본부장은 취재진과
 
만나 "(미국과) 좋게 협의가 잘 됐다"고 말했다. 

미국과 달리 한국 발표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 'FFVD' 표현이 빠졌다는 지적에 대해 "그 부분이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라며 "그건 항상 기본 전제로 하고 있는 거고 서로를 믿기 때문에 똑같은 것(보도자료)을 만들어내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그는 비건 특별 대표와 회동 후 한국 외교부 보도자료에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표현이
 
없는 것과 관련해 "그건(FFVD) 기본 전제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 국무부가 낸 자료에서는 FFVD가 명시됐다. 

이 본부장은 북한에 전달할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건 없다"면서도 "기회가 되면 여러 가지 북측에 대해서도
 
이야기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