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챔피언스리그, 맨유 파리 생제르망 3-1로 제압,챔스 8강 진출

등록일 2019년03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챔피언스리그, 맨유 파리 생제르망 16강 2차전, 맨유 3-1 승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파리 생제르망을 제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맨유는 7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파리 생제르망에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맨유는 전반 2분 로멜루 루카쿠의 선제골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멀티골을 터뜨린 로멜루 루카쿠(26·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양 팀 최고 평점을 받았다.

16강 1,2차전 합계서 1승1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으로 1점 앞서 맨유가 8강 진출을 일궈냈다

 
. 1차전에서 맨유는 PSG에 0-2로 패한 바 있다.
 
후반 추가시간 맨유가 상대의 핸드볼 파울에 의해 페널티킥을 얻은 것. 이어 키커로 나선 마커스 래쉬포드가 침착하게
 
차 넣었다. 맨유는 남은 시간 리드를 지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양 팀은 16강 1~2차전 합계 전적 1승 1패로 동률을 이뤘으나 스코어 3-3, 원정다득점에 앞서 맨유가 8강에 진출했다.
 
지난달 13일 맨유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는 PSG가 2-0으로 승리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루카쿠에게 경기 최고 평점 8.8을 부여했다. 루카쿠는 최근 3경기 연속 멀티골을
 
터뜨리고 있다. 상승세다.
 
이어 페널티킥 골을 넣은 래쉬포드도 7.1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수비진에선 크리스 스몰링이 7.3, 루크 쇼가 7.2를 기록했다.
 
반면 PSG는 골키퍼 부폰이 볼 처리 실수를 범하면서 평점 4.8의 최악의 점수를 받았다.
 
수비수 틸로 케러도 5.0으로 평점이 낮았다. 케러는 전반 초반부터 패스 실수를 범해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결국 후반 45분 디오고 달로트의 중거리 슈팅이 프레스넬 킴펨베의 오른팔에 맞았고, 주심은 VAR 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마커스 래쉬포드가 침착하게 골로 연결하며 극적인 역전극을 완성했다.

파리생제르망도 총공격에 나섰지만 추가골을 기록하는데 실패하며, 3-1 맨유의 승리로 경기는 종료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