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PD수첩, 방용훈 부인 이미란씨 ,극단적 선택한 충격적 이유 "지하실 감금·폭행"…

등록일 2019년03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의 부인 이미란씨의 죽음에 대한 의혹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MBC 'PD수첩'이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 부인인 이미란 씨의 죽음을 다루면서 석연찮은 의혹들이 떠올랐다.
 
방송에서는 이미란 씨가 자살을 선택한 이유를 집중 조명됐다.
 
 방용훈 사장 부인 이 씨는 2016년 9월2일 새벽 서울특별시 강서구 가양대교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당시 갓길에 세워져
 
있던 차 안에서는 유서 7장이 발견됐다.
 
유서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남편으로부터 학대를 당했다는 고백, 그리고 자녀들에 의해 사설 구급차에 실려 집에서 쫓겨
 
났다는 내용이 들어있었다.
 
이미란 씨는 유서에 '4개월 간 지하실에서 투명인간처럼 지냈으며 강제로 끌려서 내쫓긴 그날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고
 
두려웠던 심경을 썼다. 
 
방송에서는 이미란 씨가 자살하기 전, 4개월 간 지하실에서 지냈다는 충격적인 사실도 공개됐다.
 
이미란 씨는 유서에 ‘4개월 간 지하실에서 투명인간처럼 지냈으며 강제로 끌려서 내쫓긴 그날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고
 
적었다. 

 
전직 가사도우미는 “자기네는 1층에서 친구들하고 파티처럼 밥을 먹고 음식을 먹어도 깔깔댔지만 사모님은 지하실에서
 
아침에 고구마 2개, 달걀 2개 먹고 나중에는 입에서 썩은 내가 올라올 정도로 속이 비어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강제로 병원으로 실려가던 이 씨는 기지를 발휘해 구급차를 친정집으로 향하게 했다. 당시 찍은 사진에서는 이 씨의

 

팔, 겨드랑이, 허벅지 등 온 몸이 멍투성이였고 옷은 찢어져 있었다. 

 

이 사진을 본 표창원 의원은 "압박흔이다. 다발의 표피찰과 피하출혈이 보이는데 당연히 폭행의 흔적이다.

 

한 사람이 했다고 보기에는 상처가 여러 군데 너무 많다"고 말했다..

 

제작진과 만난 방용훈 사장은 "내가 왜 이런 걸 당했는지 지금도 모르겠다. 뭘 알고 얘기를 해야 한다. 부인이 죽고,

 

이모가 고소를 하고, 이게 상식이냐. 할머니가 애들을 고소하고, 그 이유는 왜 안 따져보냐"며 "한 가지만 말씀드리겠다.

 

나는 사람하고만 말하고 싶다. 그 상황을 판단해보면 모르겠느냐"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방 사장은 또 "녹음하고 있을 테지만 편집하지 말고 확실히 해라"라고 강조하면서 "살면서 언제 어떻게 만날지 모른다.

 

이건 협박도 아니고 뭐도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방송 후 파장은 컸다. 이날 방송분은 6.2%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 올해 방송분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였다.

 

방송 후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아내 이미란 씨의 죽음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게제되며 호응을 얻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