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6천t 러시아 화물선, 부산 광안대교 충돌,음주운항 등 사고원인 조사중

등록일 2019년02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부산해경, 현장 출동해 정선 명령…음주운항 여부 등 사고원인 조사 중

부산시 "광안대교 차량 통행, 문제 없다"

 


 

부산항을 출항한 러시아 화물선이 광안대교를 들이받아 교량 구조물 일부가 파손됐다.

 

28일 오후 4시 23분께 6천t급 러시아 화물선 씨그랜드호가 부산 광안대교 하판을 들이받았다.

 

해당 화물선은 멈추지 않고 광안대교를 향해 나아갔고 결국 충돌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광안대교를 들이받을 때 '쿵' 소리가 정말 크게 났다면서 마치 천둥소리와 비슷했다고 했다.

 

이어 "충돌 후 선원들은 발을 동동 구르며 어찌할 바를 몰라 했고, 화물선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후진했다"면서 급박했던

 

순간을 설명했다.

 

부산해경은 신고 접수 후 현장에 출동해 사고를 낸 선박에 정선 명령을 내린 뒤 선장 등 선박 운항담당자 등을 상대로 음주

 

운항 및 운항 부주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먼바다 쪽으로 가야할 선박이 왜 반대방향인 광안대교 쪽으로 운항했는지, 사고 직후 도주하려 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고를 낸 선박은 광안대교에서 먼바다 방향으로 0.5마일(약 800m) 떨어진 곳에 머물고 있다.

 

해당 선박은 이날 오후 4시께 부산 용호만에서 화물을 실은 뒤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으로 출항할 예정이었다.

 

부산해경은 씨그랜드호가 광안대교 충돌 전인 오후 3시 44분께 용호만 선착장에 계류돼 있던 유람선 1척을 들이받아

 

유람선에 침수 피해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하고 광안대교 충돌사고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부산시설공단은 광안대교 하판(대연동∼해운대 방향) 진입로 200∼300m 지점 1개 차로를 통제하고, 전문가를 동원해 파손된

 

교량 구조물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신고를 접수한 부산해양경찰서는 해당 선박을 정지시키고 사고 경위에 대해 선장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