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北美정상 2차 핵담판 결렬,김정은·트럼프 합의없이 회담장 떠나

등록일 2019년02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金·트럼프 합의문 서명없이 회담장 떠나…백악관 "합의도달 못했다"


한반도 비핵화 여정 기로…제재완화 둘러싼 이견이 결렬 원인 가능성

 


 

28일 둘째 날을 맞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이상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예정돼 있던 업무오찬 일정이 취소되고, 회담

 

결과물인 ‘하노이 선언’ 서명식이 불투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종료됐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제2차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합의문 서명없이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백악관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아무 합의에도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28일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틀간 하노이에서 생산적인 협상을 했지만
 
비핵화와 상응조치에 대한 이견으로 결국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밝히며 "양 정상은 추후 다시 만날 것을 기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두 정상은 오전 9시부터 단독 정상회담을 시작했으며, 휴식시간 없이 9시 45분께부터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여기까지는 당초 예정된 일정에 맞춰 진행됐으나, 확대 회담이 길어지면서 오전 11시 55분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업무

 

오찬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백악관측에서 오찬이 취소됐다는 공지가 나온 것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 백악관의 공식적인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스티브 허먼 미국의 소리(VOA) 백악관 출입기자는

 

데이비드 나카무라 백악관 풀기자의 트윗글을 리트윗하며 사실을 확인하고 예정된 공동서명식이 있을 것 같진 않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애초 예정됐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오찬이 취소됨과 함께, 공동 서명식도 취소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지 기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 현지시각 오후 4시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두 시간 당겨서 열 것으로 보인다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백악관 출입기자들은 대통령이 메리어트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에어포스원 전용기를 타고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전하고 김정은 위원장은 예정대로 이번 주 토요일까지 하노이에 남아 경제발전 프로젝트 등 베트남에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