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北통신 "북미정상, 포괄·획기적 결과 위한 심도있는 의견 교환",오늘 오전 단독회담 시작

등록일 2019년02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두 정상 비상한 결단으로 회담 시작…허심탄회하고 솔직한 대화"

오전 단독회담으로 시작해 오찬 후 서명식 예정
비핵화-상응조치 관철 막바지 치열한 수 싸움 
트럼프 귀국…김정은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 시작

 


 

짧은 '1대1' 어제 27일 첫만남을 가진 북미 정상은 한층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원형 식탁에 나란히 앉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1대1 단독 회담을 마치고 오후 7시 9분께(현지시간 기준,

 

한국시간 오후 9시 9분)부터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1층 '라 베란다'에서 친교 만찬을 가졌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작은 원형 식탁에 나란히 앉았다. 머리를 맞대고 밀담을 나눌 수 있는 가까운 거리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 '포괄적이고 획기적인 결과 도출'을

 

위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 소식을 전하며 "하노이 수뇌회담(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전 세계의

 

관심과 기대에 맞게 이번 회담에서 포괄적이며 획기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진지하고 심도 있는 의견들을 나누었다"

 

고 전했다.


 

이어 만찬에 대해 "조미최고수뇌(북미정상)분들을 모시고 두 나라 인사들이 원탁에 친근하게 둘러앉아 화기로운(화기애

 

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며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이 "싱가포르 수뇌상봉 이후 두 나라 관계에서 상당한 진전을 가져온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8개월 만에 다시 만나 전초전을 마친 북미 정상이 28일 ‘하노이 선언’을 완성하기 위한 본게임에 돌입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부터 만나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업무만찬을 이어간다.  

2차 북미 정상회담 둘째 날 첫 회담은 오전 9시(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11시)께부터 시작된다.

 

이어 오전 9시45분께부터는 확대회담이 진행된다. 그리고 오전 11시55분께부터 업무오찬이 시작된다.

 

두 정상은 별도의 휴식 시간 없이 연이어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전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단독회담을 연 데 이어 처음으로 만찬을 함께 해 2차 핵담판 일정에 돌입했다.

김 위원장을 만난 트럼프 대통령도 간밤 자신의 트위터에 “그와 훌륭한 회담과 만찬 시간을 보냈다. 아주 좋은 대화가

 

오갔다”며 “회담은 내일도 계속된다. 고대하고 있다”고 적은 바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시간 오전 11시 회담장인 하노이 소재 소피텔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단독 회담을 진행하고 오전 11시45분부터는 확대 정상회담을 이어간다.

양국 정상은 오후 1시55분부터 업무 오찬을 함께 한 후 오후 4시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5시50분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확대 정상회담은 2시간10분으로 예정돼 지난 1차 싱가포르 회담 때보다 40분가량 늘어났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