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박원순 등 시·도지사 15명 "5·18 폄훼는 민주주의 부정... 공동입장문 발표

등록일 2019년02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朴시장, 국회서 공동입장문 발표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5·18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

 

하고 있다.

 

허종식 인천 정무부시장(왼쪽부터),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 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전국 15개 시·도 광역단체장들이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폄훼 발언을

 

규탄하는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전국 15개 시·도의 광역단체장들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폄훼 발언을

 

규탄했다.


박원순 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은 22일 오전 10시30분 국회 정론관

 

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고 “5·18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원순 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등은 24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는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등 한국당 소속 2명을 제외한 민주당 소속 14명의

 

단체장과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동참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가장 빛나는 역사"라며 "그러나 극히 일부가 정치적

 

목적에서 폄훼와 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5·18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5·18에 대한 망언, 망동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배격하고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5.18 왜곡 공청회에서 물의를 빚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제명하고 국회는 특별법을

 

제정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용섭 시장에게 문자메시지로 '5·18 망언'을 사과하고 위로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입장문에 동참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박 시장은 "권 시장은 망언이 부적절하고 굉장히 유감이라 생각하는 것은 맞지만 (한국당소속) 당인으로서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는 데 약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권 시장이 보낸 문자메시지를 다시 언급하며 "저도 대구 형제가 도와줘서 힘이 나고 이 일(한국당 일부

 

의원의 망언 파문)을 달빛동맹(달구벌+빛고을)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아닌 발전의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