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만원 또 "5·18 북한군 소행" 주장...나경원에 쓴소리

등록일 2019년02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만원, 나경원 원내 대표 자택 앞서 열린 집회 참석
지만원, 나경원 향해 "김진태 등 왜 도와주지 않냐" 비판

 

극우 논객 지만원 씨가 '5·18 망언' 논란에도 불구하고 광주민주화운동이 북한군의 소행이라는 자신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지 씨는 오늘(14일) 서울 사당동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택 앞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당시 광주 영상에서 북한군과

 

일치하는 인물들이 다수 발견됐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데, 소속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은 무책임하게 모른 체하고 있다며

 

나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지씨는 “5·18 국가유공자로 선정된 사람들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서 정부가 하루빨리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집회 참석자 100여명은 지씨 발언 중간중간에 손뼉을 치며 환호했다.
 
지씨는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개최한 ‘5·18 공청회’에 참석해 북한군 특수부대가 5·18 운동에 개입했다는 주장을
 
펴 논란이 일었다.
 
자유한국당은 비난 여론이 커지자 이종명 의원의 당원 자격은 박탈했지만,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보류했다.
 
한편 지난 10일 미국으로 출국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여야 5당 지도부와
 
방미 일정을 소화 중이다.


지 씨는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개최한 '5·18 공청회'에 참석해 북한군 특수부대가 5·18 운동에 개입했다는 주장을 펴

 

논란을 빚었다.

자유한국당은 비난 여론이 커지자 이종명 의원의 당원 자격은 박탈했지만,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보류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