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나영석·정유미 불륜說’ 유포자 검거…“선처 없다”

등록일 2019년02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유미와 나영석 PD의 루머를 퍼트린 유포자가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12일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의 불륜설을 최초 작성하고 유포한 방송작가 이모씨 

 

등 3명과 해당 내용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씨 등 6명이 입건됐다. 

 

배우 정유미씨와 나영석 PD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10명이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정유미씨 측은 다시 한 번 “선처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유미씨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2일 “나영석PD 관련 지라시 유포자들의 경찰 입건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앞으
 
로도 합의나 선처는 없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최초 유포자 정모(29·여)씨 등 3명과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자 최모(35·여)씨 등 4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 악성댓글 작성자인 회사원 주모(34)씨 등 2명을 모욕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경찰 조사 결과 프리랜서 작가인 정씨와 방송작가 이모(30·여)씨는 지난해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알리기
 
위해 카카오톡 메시지를 작성해 전달했고, 이는 이후 오픈채팅방 등에 전달되면서 급속도로 유포됐다.

더불어 경찰은 오픈채팅방에 가짜뉴스를 유포한 참고인을 상대로 유포 경위를 특정해 이들과 중간 유포자 이모(30·여)씨를
 
입건했다.
 
재수생 최모(19)씨 등 4명은 가짜뉴스를 카페와 블로그 등 인터넷상에 게시한 혐의로, 주씨 등 2명은 해당 사건을 보도한
 
기사에 악성댓글을 작성한 혐의로 각각 입건됐다.
 
지난해 10월 17일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가 불륜관계’라는 가짜뉴스가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해 돌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한동안 오를 정도로 소식은 널리 퍼졌다.
 
이에 정씨와 나씨는 19일 각각 “루머는 사실무근” “해당 내용은 거짓”이라는 입장을 낸 후 해당 내용 최초 작성자와 주요
 

유포자 등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12일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현재 유포자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송치 예정이다. 

 

합의나 선처는 없을 예정이다"고 강경한 입장을 확인했다.

 

정유미는 현재 영화 ‘82년생 김지영’ 촬영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