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5.18 망언,靑도 가세하며 자유한국당 의원 규탄 잇따라

등록일 2019년02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5.18 3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단체, “고소고발 등 전 국민의 힘을 모아 대응해나갈 것”
민주·야3당 공조 본격화…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직 제명' 추진
靑, '모독' 발언에 "국민합의 위반"…한국당 추천 5·18조사위원 임명거부
한국, 사태 수습 안간힘…그러나 자체 징계 요구에는 선 긋기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하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에 대해 정치권과 시민사회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모독'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청와대도 11일 비판에 가세하며 한국당 추천 몫 5·18 진상규명조사

 

위원 2명의 임명을 거부하고 나섰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한 징계추진을 고리로 공조를 본격화한 데 이어 청와대도 이에 힘을 싣는 모양새

 

를 보임에 따라 한국당은 급격히 코너에 몰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이날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5·18민주유공자 3단체를 비롯해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1일 오후 2시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2월 8일 5.18공청회 망언은 5.18 유가족과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며,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우롱하는 것이다”면서 이 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5.18민주유공자 3단체(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와 5.18기념재단,
 
5.18행사위원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진보연대 및 광주의 모든 시민사회단체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해당 국회의원 제명 및 퇴출운동을 강력히 펼쳐갈 것이며,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고소고발 등 법적 조치도 취해나갈 것
 
이다”고 천명했다.

이들은 이어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망언은 5.18진상규명을 방해하기 위한 의도적인 발언이며 5.18 유가족과 피해자,
 
광주시민을 두 번 죽이는 범죄행위이다”면서 “우리는 5.18 유가족과 피해자, 광주시민,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전 국민의 힘을
 
모아 대응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인터뷰에서 김후식/5.18 부상자회 회장은 "국회는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즉각 강력히 징계하고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법률을 즉각 제정하라" 고 말했다.
 
5.18 서울기념사업회 등도 문제가 된 한국당 의원들의 제명을 촉구하며 국회 주변에서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야 3당은 망언을 한 세 의원들을 내일(12)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한다.

민주당은 5.18 망언 의원들을 국회에서 추방하는 데 4당이 이견이 없었다며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