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차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 개최,트럼프 트위터에 글올려..

등록일 2019년02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하노이-다낭 놓고 줄다리기 끝 北 선호하는 하노이로 낙점 분석

트럼프 직접 장소 공개…하노이 북한에 유리  
트럼프 "북한, 김정은 리더십하에 경제강국 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 하노이로 최종 확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트위터에 글을 올려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대표단이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갖고 북한을 떠났다. 김 위원장과의 2차 북·미 정상회담 시간과

 

장소도 합의했다"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은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김 위원장과의 만남과 평화라는 대의의 진전을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지난 5일 국정 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간 2차 정상회담 장소로는 하노이와 다낭이 거론돼왔고 이 가운데 하노이가 최종 낙점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위터에서 “김정은의 리더십으로 북한은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가 몇몇을 놀라게 할 수도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을 알게 됐고 그가 얼마만큼의 능력을 갖고 있는지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며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이며 그 종류는 경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미 연방의회 국정연설을 통해 “2월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발표
 
했으나 개최 도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동안 북미 양국은 경호나 의전, 인프라 문제뿐만 아니라 상징성과 회담 이후의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각각 하노이와
 
다낭을 개최지로 희망해 왔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를 놓고 줄다리기를 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견을 수용했다.
 
선호했던 베트남 다낭대신 북한이 선호한 하노이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기 때문이다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 일정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연계해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취지로 분석했다.
 

비건 대표는 2차 정상회담 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또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이는 여전히 양측간에 조율해야 할 핵심 사안들이 더 남아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일시가 최종 확정됨으로써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인

 

합의를 담았던 1차 정상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성사시킬지가 주목된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담판이 있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