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양예원, 악플러 100여명 고소 "금전적 배상NO…진심 어린 반성 원해"

등록일 2019년02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비공개 촬영회 도중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1심에서 승소한 유튜버 양예원이 그동안 자신을 모욕한 악플러 100여명을

 

경찰에 고소하기로 했다.

유튜버 양예원이 악플러 100여명을 경찰에 고소하며 악플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양예원의 법무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6일 타임포스트를 통해 "악플러 100여명을 7일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한다.

 

양씨의 거주지 인근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예원의 변호인 이은의 변호사는 6일 “우선 SNS나 블로그 등에 모욕성 글을 쓴 사람들을 고소할 것”이라며 “악플러를

 

고소하는 것은 금전적 배상 때문이 아니라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를 원하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실명으로 운영하는 SNS에 진심 어린 반성을 담은 사죄문을 일정 기간 게재한다면 전향적으로 고려해 용서할 의향도

 

있다"고 말했다.

악플은 '조작해서 살인했다' 등의 허위 사실 또는 양예원과 가족에 대한 욕설과 비하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양예원은 지난해 5월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2015년경 피팅 모델 알바를 하러 간 곳에서 강압적으로 외설스러운 사진

 

촬영을 강요당했을 뿐만 아니라 성추행까지 당했다"고 주장하며 유사 피해를 입은 모델들과 함께 스튜디오 관계자를 고소했다.

수사 과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는 스튜디오 실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사건은 남녀간의 사회적인 갈등으로 번지기도 했다.  

지난 1월 9일 열린 1심에서 법원은 성폭력범죄특례법상 카메라등 이용촬영·강제추행 혐의로 구속기소된 촬영자 모집책 최모씨)

 

에게 징역 2년6개월과 8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이수, 5년간의 관련기간 취업제한을 선고했다.  

이날 선고 직후 양예원은 눈물을 흘리며 "참을 수 없고 너무나도 괴롭게 했던 그 사람들을 용서할 생각이 하나도 없다"며 "단

 

하나도 안 빼놓고 악플러들을 법적 조치할 것이고, 다시는 안 물러서겠다.

 

인생을 다 바쳐서 싸우겠다"고 2차 고소를 예고했다.

 

유튜버 양예원의 악플러 고소 계획에 조사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스튜디오 실장 여동생이 분노했다. 

 

6일 오후 스튜디오 실장 여동생은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화가 난다”고 입장을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