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트럼프.김정은 북미2차회담, 27~28일 베트남서 개최

등록일 2019년02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오는 27~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연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의회 하원 회의장에서 열린 국정연설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날짜와 개최지를
 

밝혔다.

 

북한 관련 발언은 연설이 시작된 지 약 1시간 뒤에 나왔다. 미국 국내관련 내용이 끝난 뒤 국제외교 관련 연설 중 하나로

 

언급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국정연설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2차 정상회담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1차 정상회담이 열린 지 260일 만에 열리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
 
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양국 정상이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은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미 양국 정상이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았던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달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미정상회담과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