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라디오스타 효린 흑역사,꽃게 춤 공개? 노출 수위에 보디라인 주목

등록일 2019년01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라디오스타'에서 가수 효린이 꽃게 춤 캡처 사진을 언급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효린, 마마무 화사, 에프엑스 루나, 방송인 오정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출연진은 인터넷에 올라온 효린의 방송 캡처 사진과 영상에 관해 얘기했다. MC 차태현은 효린의 꽃게 춤 사진에 관해 "저희가 사진을 자체 심의를 했는데 이건 (공개하면) 안 되겠더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효린은 "(사진이) 좀 심하지 않냐"고 동조했다. MC 김구라는 "효린도 뭔지 아냐"고 묻자 효린은 "다 봤다. 안 볼 수가 없다. 너무 황당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솔로 활동할 때 췄던 춤"이라며 "왜 꽃게 춤이냐면 다리 모양이 꽃게처럼 돼서"라고 설명했다. 차태현은 "꽃게가 중요한 게 아니다"고 전했고 MC 김구라 역시 사진을 보더니 "이건 보지말자"고 말했다.

 


 

차태현은 스태프가 준비한 자료 사진을 반으로 접어서 넣었다. 이를 본 MC 김국진은 "궁금하긴 하다"며 차태현 쪽으로 가서 사진을 확인하더니 넣으라는 손짓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차태현이 도리어 겁먹고 “얼굴이 너무 심하다”며 공개를 거부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반면 효린은 지도 사진에 대해서도 쿨하게 설명하는 여유를 보였다.

또 효린은 “무언가 열심히 할 때 자꾸 흑역사 사진이 찍힌다”면서 “열심히 하지 말고 예쁘게 하자고 마음먹는다. 하지만 막상 무대에 올라가면 그게 잘 안 된다”고 밝혔다.

화제가 된 효린의 꽃게 춤은 지난 2013년 발표한 그의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LOVE & HATE’ 안무 중 일부다.

다리를 벌리고 어깨를 펴는 특이한 포즈가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