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동점골' 토트넘, 왓포드에 2-1 역전승,시즌 13호골

등록일 2019년01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손흥민이 복귀전에서 골을 터트린 토트넘이 왓포드에 역전승을 거뒀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경기전 영국 런던풋볼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에 대해 “오전 훈련을 같이 했다.

하지만 많이 피곤해 보였다. 힘든 경기를 3경기(아시안컵)나 뛰었다.

많이 지쳤다. 왓포드전에는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출장을 확신했다.
토트넘은 31일 오전(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에서 왓포드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서 선발 출전해 아시아컵 이후 소속팀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은 동점골을 터트리며 역전승 주역으로 활약했다.

손흥민은 올시즌 13호골이자 리그 9호골을 기록했다.

리그 3위 토트넘은 왓포드전 승리로 18승6패(승점 54점)를 기록하며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6점) 추격을 이어가게 됐다. 

토트넘은 왓포드를 상대로 손흥민과 요렌테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에릭센, 윙크스, 시소코가 중원을 구성했다.

로즈와 오리에는 측면에서 활약했고 베르통헨, 산체스, 알더베이럴트는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왓포드는 전반 38분 캐스카트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캐스카트는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뒤지며 마친 토트넘은 후반 35분 손흥민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페널티지역 혼전 상황에서 볼을 이어받은 손흥민은 드리블 후 페널티지역 한복판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33분 승부수를 던졌다. 베르통언을 빼고 라멜라를 넣었다. 그리고 그대로 적중했다.

2선에서 한 번에 패스가 들어갔다. 왓포드 수비진이 무너졌다. 요렌테가 볼을 흘렸다. 뒤에서 손흥민이 볼을 잡았다.

그대로 슈팅했다. 골네트를 갈랐다. 시즌 12호골이었다. 리그 9호골이었다.  

토트넘은 힘을 냈다. 역전을 향해 계속 뛰었다.  
그리고 후반 43분 역전에 성공했다. 요렌테였다.

측면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했다. 여기서 끝이었다. 토트넘이 소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