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화성 동탄원룸 여성살해ㆍ도주 용의자 공개수배…보상금 500만원

등록일 2019년01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건 발생 이틀 만에 공개수사 전환…포상금 500만


동탄 살인사건의 용의자 얼굴과 이름이 밝혀진 가운데 살인 동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경기도 화성 동탄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을 흉기로 찔러 1명을 살해하고 도주 중인 40대 용의자를 경찰이 사건 발생

 

사흘째인 29일 전격 공개 수배했다.

 

화성동탄경찰서는 이 사건 용의자 곽상민(42) 씨를 공개 수배했다고 이날 밝혔다.

수배 전단에는 곽 씨의 인상착의와 사진이 담겼다.

경찰은 곽 씨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제보를 하거나 신고를 한 사람에게는 최고 500만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제보 또는 신고는 국번 없이 112, 화성동탄경찰서 강력3팀(031-639-1274, 010-9722-2254)으로 하면 된다.

곽 씨는 지난 27일 오후 9시 30분께 동탄 A(38·여) 씨의 원룸에서 A 씨와 B(41·남) 씨를 흉기로 찔러 A 씨를 살해하고 B 씨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현재 위중한 상황이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B 씨로부터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곽 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에 나서 수원 지역

 

에서 도주 중인 곽 씨의 투싼 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은 10여분간 곽 씨의 차량을 뒤쫓았지만, 용인 지역에 들어서서 놓쳤고 2분가량 지난 뒤 용인 함박산 인근에서 차도와

 

인도사이 경계봉을 들이받고 멈춰선 곽 씨의 차량을 다시 발견했다.

 

이 차량 안에서는 곽 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가 나왔다.

 

경찰은 곽 씨 차량 주변 CCTV에서 그가 인근 주택가로 진입한 모습이 보이지 않자 함박산 쪽으로 달아난 것으로 보고 밤새

 

헬기1대와 경력 5개 중대를 동원해 곽 씨의 행방을 쫓았지만, 검거에는 실패했다.

 

이후 이날 오전까지 함박산 일대에서 진행된 수색 작업에도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경찰은 곽 씨가 이 일대를 빠져나갔

 

다고 판단, 공개수배를 결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에서 곽 씨의 지문, 곽 씨 차량에서 나온 흉기에서 피해자의 혈흔이 발견돼 곽 씨가 범인임이 명백한

 

상황에서 신속한 검거를 위해 공개 수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